[날씨예보] 중부 또 게릴라성 '물폭탄'...남부 찜통더위 지속

4호 태풍 하구핏 중국 상륙뒤 4일 밤 상하이 인근서 소멸

강민규 기자 승인 2020.08.04 00:00 | 최종 수정 2020.08.04 00:28 의견 0
기상특보 현황/기상청


[포쓰저널] 4일, 화요일에도 중부지방에는 게릴라성 물폭탄이, 남부지방에는 폭염특보와 함께 찜통 더위가 지속될 전망이다.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 충청북부에는 정오까지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mm(일부지역 12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충청남부와 경북북부지방은 오전 9시까지 상대적으로 약한 비가 오다가 그치기를 반복하며 산발적으로 오다가 낮부터 다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북한 황해도지역에도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경기북부 임진강, 한탄강 등 강 유역을 중심으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할 수 있겠다. 

기상청은 "강수대의 남북 간 폭이 좁고, 동서로 길게 발달하면서 지역에 따른 강수량의 편차가 매우 크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최신의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했다.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충청남부와 전라도, 경상도, 제주도에는 밤사이 열대야 이후 낮동안에도 후덥지근한 무더위가 지속되겠다.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갯바위를 넘거나 해수욕장으로 강하게 밀려올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은 호우특보와 폭염특보 발효 현황.

o 호우경보 : 서울, 경기도, 인천, 세종, 경상북도(경북북동산지, 봉화평지, 문경, 영주), 충청북도(제천, 증평, 단양, 음성, 진천, 충주, 괴산, 청주), 충청남도(계룡, 금산, 논산 제외), 강원도(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남부산지, 양구평지, 정선평지, 평창평지, 홍천평지, 인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철원, 원주, 영월, 태백), 서해5도.

o 호우주의보 : 대전, 경상북도(울진평지, 예천), 충청북도(옥천, 보은), 충청남도(계룡, 논산), 강원도(삼척평지, 고성평지)

o 폭염경보 : 대구, 경상북도(경주, 포항, 김천, 군위, 경산, 구미)

o 폭염주의보 : 세종, 울릉도.독도, 울산, 부산, 광주, 대전, 제주도(제주도남부, 제주도동부, 제주도북부, 제주도서부), 경상남도, 경상북도(경북북동산지, 울진평지, 영양평지, 봉화평지, 문경, 청도, 영덕, 청송, 의성, 영주, 안동, 예천, 상주, 칠곡, 성주, 고령, 영천), 전라남도(거문도.초도 제외), 충청북도(영동, 옥천, 보은), 충청남도(서천, 계룡, 보령, 청양, 부여, 금산, 논산, 공주), 전라북도

제4호 태풍 하구핏 예상 진로./기상청


제4호 태풍 하구핏은 4일 오전 9시 경 중국 푸저우 북북동쪽 290km 부근 육상에 상륙한 뒤 4일 오후 9시경 상하이 서쪽 240km 육상에서 열대성저압부로 소멸될 전망이다.

당초 예상보다 세력이 급격히 약화돼 서해상으로 다시 빠져나오지는 않겠지만 당분간 한반도에 많은 수증기를 불어놓으며 집중호우 유발 요인을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