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14만㎡ '청라 국제업무단지' 사업자 찾는다

김성현 승인 2020.07.31 15:01 의견 0

청라시티타워 조감도. /사진=LH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인천 서구 청라동 일대 14만㎡를 개발할 사업자를 찾는다.

LH는 청라 국제업무단지 조성을 위해 사업자 선정 공모를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청라 국제업무단지 개발사업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청라국제도시를 국제비즈니스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LH는 이번 공모를 위해 지난 4월 주상복합 용도확보, 업무용지에 오피스텔‧지식산업센터 조성 허용 등 국제업무단지의 사업여건을 대폭 개선하는 방향으로 개발 및 실시계획을 변경한 바 있다.

사업지 인근에 서울도시철도 7호선 (가칭)국제업무단지역이 신설 예정으로 교통여건 또한 개선될 전망이다.

LH는 국제업무단지 내 지식산업센터에 AI(인공지능), ICT(정보통신기술) 등 4차산업 관련 업종을 유치하도록 지침을 마련하는 등 이 지역을 4차산업 중심의 국제비즈니스 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사업대상지는 인천 서구 청라동 일원 총 5개 필지(14만㎡)로, 주상복합, 업무용지, 상업용지, 주차장으로 구분돼 있다.

사업신청 자격은 외국법인 또는 외국법인이 하나 이상 포함된 컨소시엄으로, 사업대상지 전체를 대상으로 사업을 신청해야 한다.

공모 일정은 8월 12일 사업설명회 개최, 10월 30일 사업제안서 접수, 11월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공모를 통해 국제업무단지가 청라국제도시 발전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청라국제도시가 4차 산업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관심있는 사업자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