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상업시설 브랜드 '아클라우드' 감일지구서 첫 선

김성현 승인 2020.07.31 15:00 의견 0
대우건설의 상업시설 브랜드 '아클라우드' BI. /사진=대우건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대우건설이 새로운 상업시설 브랜드를 론칭하고 경기도 하남시 감일지구에서 첫 선을 보인다.

단순한 쇼핑몰 수준의 상업시설이 아닌 문화, 여가 등을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을 청사진으로 제시했다.

대우건설은 상업시설 브랜드 ‘아클라우드(arcloud)’를 론칭한다고 31일 밝혔다.

아클라우드는 호(弧)를 뜻하는 ‘arc’와 구름을 의미하는 ‘cloud’가 결합된 이름이다.

‘아클라우드’는 힐링(Healing), 패밀리(Family), 에코(Eco)를 컨셉으로 복합문화공간을 지향한다.

아클라우드의 BI(Brand Identity)는 워드마크형 디자인으로 표현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arc를 모티프로 했다.

대우건설은 새 상업시설 브랜드 아클라우드를 감일지구에 최초로 선보인다.

‘아클라우드 감일’은 감일지구 중심상업용지 1BL에 지하 1층~지상 2층, 총 3만8564㎡ 규모로 9월 분양할 예정이다.

전체 대지면적의 30% 이상을 열린 공간(오픈 에어-Open Air)로 구성하고, 공간기획 전문설계사인 네덜란드 CARVE(카브)사가 대형 체험형 놀이터, 이벤트광장과 조경을 디자인한다.

전체 면적의 36%에 해당하는 총 6개의 대형 앵커시설이 유치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아클라우드는 단순한 쇼핑몰이 아닌 특별한 즐거움과 여유를 주는 복합문화공간을 지향한다”며 “곧 만나게 될 아클라우드 감일이 제안하는 신개념 오픈 에어 몰은 개방된 공간이 요구되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최적화된 상품으로, 소비자는 아클라우드 감일에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경험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