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앱으로 척척" 현대건설, 음성인식시스템 '보이스홈' 첫 적용

김유준 승인 2020.07.30 18:48 의견 0
현대건설이 개발해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적용하는 '보이스홈'./사진=현대건설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현대건설이 스마트폰 앱으로 실내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음성인식시스템을 입주아파트에 처음으로 적용한다.

30일 현대건설은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힐스테이트 리버시티' 아파트 단지에  자체 개발한 '보이스홈(Voice-Home)'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보이스홈은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적용한 자체 음성인식시스템이다.

현대건설의 스마트홈 시스템인 ‘하이오티(Hi-oT)’와 연동해 스마트폰 앱으로 집을 제어할 뿐만 아니라, 음성으로 집을 제어하고 조회할 수 있도록 한 시스템이다.

통신단자함의 ‘보이스홈 허브’를 통해 다수의 음성인식스피커 중 가장 인식이 잘 되는 음성인식기기가 반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보이스홈을 통해 날씨 조회와 빌트인 기기 제어, 조명, 온도설정 등을 할 수 있다.

아파트를 설계 할 때부터 음성인식스피커를 고려한 빌트인으로 설치한다. 

벽면에 전원과 통신간선을 노출하지 않는다.

현대건설은 향후 플랫폼사과 협업해 차량, 전자기기, 전동커튼까지 보이스홈 제어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와 홈투카 서비스를 연동하면 외출 시 차량의 시동을 켜 놓을 수 있고, 차 내부를 원하는 온도로 사전 설정할 수 있게 된다.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세탁기나 건조기의 동작상태도 음성스피커로 확인하고 조정이 가능하게 될 예정이다.

취침모드 실행시 조명이 꺼지면서 전동커튼이 닫혀 편안한 숙면을 돕도록 전동커튼사와 협업이 가능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향후에도 현대건설은 고객들에게 최고의 주거공간 구현을 위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