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3기신도시에 '수열에너지' 적용 추진

김성현 승인 2020.07.30 16:50 의견 0
LH사옥, /사진=LH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3기 신도시 등 신규 택지와 공동주택에 수열에너지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30일 LH는 경남 진주 본사에서 ‘제로에너지도시 및 제로에너지주택 실현을 위한 수열에너지 적용방안 연구’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수열에너지는 여름에는 대기보다 차갑고 겨울에는 대기보다 따뜻한 물의 특성을 이용해 건축물 냉·난방에 활용하는 친환경에너지다.

최근 정부의 그린뉴딜 대표사업으로 선정됐다.

LH는 이번 연구를 통해 업무용 건물이 아닌 주거용 건물에 수열에너지를 적용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책임연구원을 맡은 김용찬 고려대 교수는 효율적인 수열에너지 적용방안을 찾기 위한 연구 방향을 발표했다.

이후 LH 관계자들과 연구 참여진들이 서로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LH는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금호강 인근의 경북 경산 건설임대주택에서 수열에너지를 공동주택에 적용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3기 신도시 등에도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권혁례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수열에너지는 지구상에서 가장 풍부한 에너지원인 물을 활용해 적은 비용으로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어 LH 임대주택에 적합한 에너지원”이라며 “이번 연구를 계기로 제로에너지 도시‧주택 실현과 임대주택 입주민의 에너지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