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딸 "유언 같은 말 남겼다"

강민규 기자 승인 2020.07.09 18:11 | 최종 수정 2020.07.09 18:14 의견 0
 


[포쓰저널]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오후 연락 두절 상태라며 가족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 경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박 시장은 이날 몸 상태가 좋지않다며 연가를 낸 상태였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기록은 성북동 부근에서 마지막으로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긴급 대응에 나서 성북동 일원에 대한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은 이날 출근하지 않았고 내일까지 특별한 일정은 없다"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