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검언유착 특검 발동해 해결...6일 국회 복귀"

김지훈 기자 승인 2020.07.05 14:15 의견 0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포쓰저널] 미래통합당이 6일부터 국회 일정에 복귀하기로 했다. 

21대 국회 법정 개원일은 6월5일이었지만 통합당은 그동안 법제사법원장 등을 요구하며 국회를 보이콧해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내일부터 국회 본회의와 국회 상임위에 참석해 원내 투쟁을 본격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는 국회를 떠난 적이 없다. 청와대와 집권여당이 자행한 의회 민주주의 파괴에 맞서 싸웠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집권세력들은 이번 7월 국회에서 자신들 계획한 악법들을 한꺼번에 다 몰아서 처리하겠다고 벼르고 있다"며 "한 번도 실시 해본 적 없는 공수처법을 또다시 개정하겠다고 하고 자신들과 생각 다른 사람들의 입을 법으로 틀어막겠다고 하고 있다. 비록 형해화 됐지만 국회는 민주주주의 유일한 진지다. 우리가 7월 국회 참여하는 단 하나의 이유"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대북정책·윤미향 사태·한명숙 사건·검언유착 사건 등 현안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등 전방위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했다는 '김정은이 1년 내에 완전한 비핵화를 하겠다'고 약속했다는 거짓말에 대해 국정조사를 하겠다"며 "위안부 할머니들을 사리사욕 미끼로 삼은 윤미향씨의 치졸한 행태도 국정조사로 밝혀내겠다"고 했다.

또 "법치주의를 근본부터 흔드는 한명숙 재수사 소동, 울산 선거 부정사건, 법무부 장관과 여권의 윤석열 검찰총장 몰아내기 등을 국회서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겠다"며 "법무부 장관과 현직 총장, 현직 검사장들이 뒤엉켜 싸우고 있는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을 특검을 발동시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현직 검찰총장 부인이 연루됐던 로비사건과 마찬가지로 검찰은 이 사건에서 손을 떼고 국정조사와 특검을 신속히 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가경정예산 통과에 대해선 "코로나 위기를 핑계로 1년에 무려 세 차례나 추경예산을 편성하고 35조원 규모의 이번 3차 추경 예산은 여당 혼자 심사 통과시켰다"며 "왜 코로나 대응 예산에 편성됐는지도 모른 엉뚱한 사업들로 가득 찬 35조원 규모의 예산을 졸속 날림으로 통과시켰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화 운동 세력을 자처하던 민주당 의원들께 묻겠다"며 "의회가 없어야 국가가 더 빨리 효과적으로 운영된다던 독재자들의 말과 논리를 그렇게 따라하고 싶었나. 보수 세력 궤멸시켜 20년 좌파 독재를 하겠다는 이해찬 대표 말이 진심이었나"고 비꼬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간담회 후 상임위 배정표 제출 시점을 묻는 질문에 "내일쯤 제출할 수 있다"고 답했다.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합의에 대해서는 "제안이 오면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선 "현재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할 생각이 없다"며 "철저히 검증해서 부적격자를 가려내는 데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에 대해서는 "공수처법 자체에 관련해서 위헌 심판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위헌 심판 결과를 보고 판단해야 한다"며 "그렇게 하지 않고 절차 진행하다가 위헌 결정이 나면 엄청난 혼란이 빚어져 공수처를 제대로 발족시키기 위해서라도 무리하거나 졸속하게 성급하게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