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하반기 석박사 1천명 채용...역대 최대규모

오경선 승인 2020.07.01 14:00 | 최종 수정 2020.07.01 13:24 의견 0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본사./사진=뉴시스.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연말까지 석·박사 인력 채용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인 1000여명을 채용한다.

삼성전자는 미래 준비를 위해 시스템 반도체,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등 차세대 신기술 분야의 핵심인재 채용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미래 사업 분야의 우수인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글로벌 무역 질서 변화와 IT 산업 경쟁 심화, 코로나19 등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미래를 개척해 나가기 위해서는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는 경영철학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상반기에는 반도체 설계, AI 분야의 박사급 인력을 500여명 채용했다.

삼성은 2018년 180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 사업으로 선정해 집중 육성해 왔다.

지난해 4월에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1만 5000명을 채용하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