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연결 시간 15% 그쳐..5G속도, LG유플러스- SKT- KT 순"

오픈시그널

성은숙 승인 2020.06.30 11:22 의견 0
'대한민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2020년 6월'./출처:오픈시그널(opensignal)

[포쓰저널=성은숙 기자] 국내 5G 스마트폰 사용 고객의 5G망 연결 시간이 전체 스마트폰 이용 시간의 15% 안팎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용 시간의 85%는 LTE를 이용하는 셈이다.

5G접속·이용 속도는 LG유플러스 가장 빨랐고 KT가 가장 느렸다.

30일 영국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은 '대한민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2020년 6월'을 통해 이같은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SK텔레콤이 15.4%로 국내 이동통신사 중 가장 높은 5G 가용성을 보였다. LG유플러스가 15.1%, KT가 12.5%로 뒤를 이었다.

이 보고서의 가용성은 네트워크의 커버리지(서비스 구역)가 아닌 사용자의 네트워크 연결 시간을 측정한 것이다.

현재 상용화된 5G 연결 방식은 비단독모드(NSA)다. LTE의 코어망 일부를 함께 사용해 5G가 연결되지 않는 곳에서는 LTE로 전환되는 형태다. 5G 스마트폰에서 음성통화는 LTE망을 통해 제공된다.

5G에 연결됐을 때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 등에 접속·이용 속도는 LG유플러스가 237.2Mbps(초당 메가바이트)로 가장 빨랐다. 다음으로 SK텔레콤이 220.4Mbps, KT가 214.8Mbps 순이었다.

통신사별로 자사 4G 평균 속도와 비교한 5G 속도는 LG유플러스가 5.2배, KT가 4.8배, SK텔레콤이 3.5배 순으로 조사됐다.

5G 이용자가  3G~5G망 등을 통해 경험하는 전반적인 다운로드 평균 속도는 SK텔레콤이 110.0Mbps, LG유플러스가 95.8Mbps, KT가 82.2Mbps였다.

오픈시그널은 "한국이 고주파 주파수 대역(28GHz)이 아닌 중간 대역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에도 중간 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하는 국가의 5G 평균 속도(110∼170Mbps)보다 빠르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