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뒷돈' 재판중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사실상 승계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6.29 18:16 의견 0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사진=뉴시스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이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그룹 지분 전량을 차남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사장에게 매각했다.

조 사장은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최대주주로 올라서며 '차남승계'가 사실상 확정됐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조양래 회장은 26일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형태로 자신이 보유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3.59%를 조 사장에게 매각했다.

조현범 사장은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지분 19.31%에 조 회장으로부터 매입한 지분을 더해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의 42.9%를 보유, 그룹 최대주주가 됐다.

그동안 조현범 사장은 지주사 한국테크놀로지그룹 COO(최고운영책임자·사장)와 자회사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사장을 맡아왔다.

조 사장의 형인 조현식 부회장은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을 맡아 형제경영을 해왔다.

조현범 사장과 형인 조현식 부회장의 지주사 지분은 각각 19.31%, 19.32%로 비슷한 수준이었다.

조양래 회장이 지분을 조현범 사장에게 매각하며 그룹 경영권은 차남인 조현범 사장에게 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조현식 부회장이 누나인 조희원(10.82%)씨와 국민연금 (7.74%)의 지지를 받는 다고 해도 동생 사장의 지분을 뛰어넘을수 없는 상황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이기도 한 조현범 사장은 현재 납품업체로부터 6억여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로 재판을 받고있다.

1심 재판부는 4월 조 사장에게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2심 첫공판은 7월 17일 진행될 예정이다.

1심 선고후 조 사장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직에서 사임했다. 

이번 지분매매로 당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 사임이 그룹 경영권 승계를 위한 사전준비였다는 해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