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만간 결판내야" "책임 물을수도"...與, '윤석열 사퇴' 공론화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6.19 15:39 의견 0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사진=뉴시스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진사퇴 해야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당내에서 설훈, 박주민 최고위원 등을 통해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대립각을 세우는 정도가 도를 넘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설훈 최고위원은 19일 윤석열 검찰 총장을 겨냥해 “둘이 다투는 모양은 지극히 안좋은 사태”라며 “조만간 결판을 내야한다”고 말했다.

5선 중진인 설 최고위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대립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그냥 두고 보는 것은 안 된다고 생각한다. 국민들이 뭐라고 하겠는가. 빨리 정리하라(고 할 것)"이라며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내가 윤석열이라고 하면 벌써 그만뒀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버티고 있겠는가"라고 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과 총장을 기본적으로 어떤 사안에서든지 의견을 같이 하는 것이 상식인데 지금까지 그랬다"며 "역대 어느 정부에서도 총장과 법무부 장관이 서로 견해가 달라서 싸우는 듯한 이런 모습은 보인 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설 최고위원의 발언을 두고 정계는 사실상 여당에서 윤 총장의 사퇴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은 설 최고위원의 발언이 확대해석되는 것을 경계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차원 논의까진 아니고 설 최고위원의 개인적 견해로 알고 있다"며 "최고위에서 논의됐던 사안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최근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 사건 재판과정에 위증 교사가 있었다는 진정을 놓고 윤 총장이 해당 사건을 대검 감찰부가 아닌 인권부로 재배당하자 추 장관이 이를 비판하는 등 최근 법무부과 검찰의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추 장관은 18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참석해 해당 진정 사건을 감찰부가 아닌 인권부로 재배당한 윤 총장의 지시가 "부적절했다"고 언급했다.

또 "법무부가 이송해 이미 감찰부에 올라가 있는 사건을 재배당해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에게 내려보내는 과정에 상당한 편법과 무리가 있었다는 것은 확인된다"고 밝혔다.

앞서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도 윤 총장의 인권부 배당에 동의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법무부는 윤 총장의 '감찰 중단'을 별도의 감찰 대상 사건으로 묶어 세울 의사를 분명히 한 상태다.

한 전 총리 사건의 핵심 증인이었던 고(故)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의 동료 재소자 최모씨는 4월 법무부에 해당 진정서를 제출했다.

법무부는 이 사건을 대검 감찰부로 넘겼으나, 이를 보고 받은 윤 총장은 대검 인권부로 사건을 재배당하고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이 조사하도록 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사진=뉴시스


박주민 최고위원도 윤 총장이 감찰부에 있는 사건을 인권부로 재배당한 것을 두고 감찰부의 독립성을 침해했다며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감찰에 대해서는 훈령으로 뭐라고 돼 있느냐 하면 그냥 감찰부장이 개시만 하면 감찰은 개시된 걸로 보자고 돼 있는 것"이라고 했다.

박 최고위원은 "윤 총장이 이 체계, 법과 훈령의 체계에 의해서 규정된 감찰부의 독립성이나 감찰부의 업무 방법을 침해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에 과정에 문제가 있다면 뭐 책임을 물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