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 가전도 '대용량'이 대세

오경선기자 승인 2020.06.19 11:38 의견 0
LG전자 스팀 가전 3총사./사진=LG


[포쓰저널] LG전자의 스팀가전 3총사인 스타일러, 건조기, 식기세척기가 대용량을 앞세워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소형제품과 가격이나 전기료 등 유지비용이 별 차이가 없는 가성비 좋은 대용량 가전제품에 대한 선호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다. 

19일 LG전자에 따르면 대표적인 스팀 가전인 트롬 스타일러의 대용량 제품의 국내 판매 비중은 1월 한 달 약 55%에서 6월 70%까지 올라왔다. 바지 1벌을 포함해 6벌까지 관리할 수 있는 제품이다.

스팀 기능이 있는 대용량 16kg 건조기는 이달 들어 LG전자의 국내 건조기 판매량 가운데 80%에 달한다.

특히 16kg 건조기 중 스팀 모델을 선택하는 비중도 90%를 훌쩍 넘는다. 최근 출시된 원바디 세탁건조기 워시타워의 16kg 건조기에도 스팀 기능이 있다.

이달 LG 디오스 식기세척기의 국내 전체 판매량 가운데 스팀이 탑재된 모델은 90% 이상으로 모두 12인용인 대용량이다. 지난해 3월 출시된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은 대폭 향상된 세척력과 위생 관리를 앞세워 식기세척기 대중화를 이끌고 있다.

LG전자는 스타일러, 건조기, 식기세척기, 광파오븐 등 프리미엄 생활가전에 특허받은 스팀(Steam)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100도(℃) 물로 만든 스팀은 탈취, 살균은 물론 의류의 주름 완화 등에도 효과가 있다. LG전자가 최근까지 국내외에 등록한 스팀 특허는 1000건을 넘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