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학대당한 아동 심리치료 지원한다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5.27 17:30 의견 0

 

교촌에프앤비가 ‘행복채움’ 프로젝트를 통해 학대 피해아동 돕기에 나선다./사진=굿네이버스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대한민국 아동 삶의 만족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 최하위다. 가정 안전해야할 가정에서 아동은 가장 많이 학대받고 있으며 학대 사례는 매년 늘고 있다.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의 올바른 성장과 행복한 삶을 지원하기 위한 기업들의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

교촌에프앤비는 학대피해아동의 심리치료 지원 등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나섰다.

‘행복채움’ 프로젝트를 통해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함께 5월 한달 간 152명의학대피해아동 심리치료를 지원했다고 27일 밝혔다.

교촌은 '행복채움'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학대피해아동 심리치료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국 30개소 아동보호전문기관 및 2개소 분사무소 내 심리치료가 필요한 학대피해아동을 모집해 아동당 10회의 심리치료를 지원한다.

이번 심리치료 지원은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된 5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방역이 완료된 상담소에서 1대1 대면 방식으로 한달 간 총 152명의 심리치료가 진행됐다.

교촌은 ‘행복채움’ 프로젝트 실행을 위해 2월 굿네이버스와 후원 협약을 맺었다. 양측은 학대 피해 아동 심리치료 지원 및 아동 학대 예방 전국민 캠페인 사업, 행복 나눔 치킨데이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기로 했다.

교촌 관계자는 “교촌 ‘행복채움’을 통해 어려움 속에서 고통 받고 있는 아이들이 아픔을 회복하고 희망을 잃지 않게 되길 바란다”며 “행복채움 프로젝트를 통해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의 행복과 올바른 성장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체계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