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코로나 알바'에 대구 또 '발칵'...주말 이틀간 시식코너 근무

오경선 승인 2020.05.26 11:42 | 최종 수정 2020.05.26 23:17 의견 3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대구 달성군 코로나19 확진 여성이 증상 발현 후에 유동 인구가 많은 주말동안 홈플러스 성서점 시식코너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것으로 드러나 대구에 다시 지역감염 공포가 엄습했다.

홈플러스 측은 해당 직원에 대한 발열 체크를 시행했다고 설명하지만, 이태원 클럽발 ‘N차 감염’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시식코너를 운영한 마트 측 대응이 안일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24일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의 여성 ㄱ씨(19)는 지난 11일 달서구 신당동 공기반소리반 코인노래연습장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코인노래방은 서울 이태원 클럽 확진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또 다른 대구 확진자 ㄴ씨가 다녀간 곳이다.

ㄱ씨는 14일 증상이 발현했지만 주말인 16~17일 이틀 동안 홈플러스 성서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두통과 오한 등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ㄱ씨는 토요일인 16일 오후 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산딸기 시식 업무를 하고, 일요일인 17일 오후 1시부터 오후 9시까지는 산딸기와 오렌지 시식 업무를 했다.

이틀 모두 오후 4시부터 30분동안 직원 휴게실을 사용했다.

17일 오후 5시경에는 홈플러스 성서점 내 롯데리아 등을 이용했다.

홈플러스가 직원 발열 체크나 시식코너 중단 등 감염 예방조치를 강도 높게 유지했다면 지역 전파 우려를 낮출 수 있었다는 지적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달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전 대형마트에 대한 세부 지침으로 시식 코너 운영을 중단하거나 최소화하고, 발열·호흡기 증상 종사자는 발현시 즉시 퇴근조치하도록 세부 지침을 정했다. 체온 등 건강상황을 일일 2회 점검하도록 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아르바이트생과 직원들에 대한 발열 체크를 시행했다. ㄱ씨의 경우 당시 발열 증상이 나오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ㄱ씨와 함께 근무한 다른 직원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해당 지점에 대한 방역 작업도 24일 이뤄졌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