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투자자 만난 KT 구현모 "포스트코로나 시대, 디지털혁신으로 리딩"

성은숙 승인 2020.05.21 15:21 의견 0
21일 구현모 대표가 세미나 참석한 국내 벤처 캐피탈 경영진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KT

[포쓰저널=성은숙 기자] 구현모 KT 사장이 젊은 벤처 투자자들에게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된 흐름을 대비할 기업의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구 사장은 전락으로 △필수품의 국산화 △상시업무 백업 체계 구축 △업무 관행에 대한 점검과 새로운 접근  △ICT 기반 비대면 시장 개척 등을 꼽았다.

KT는 21일 구현모 KT 사장이 서울시 강남구 지니뮤직 사옥에서 국내 벤처캐피탈 경영진들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변화'를 주제로 진행된 세미나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구 사장을 비롯해 이강수 컴퍼니케이파트너스 부사장, 김판건 미래과학기술지주 대표, 박하진 HB인베스트먼트 본부장 등 벤처캐피탈 업계 인사 약 40명이 참석했다.

구 사장은 "온라인교육, 재택근무, 원격의료, 배달앱 등 전 산업에 걸친 디지털 혁신과 비대면은 일시적인 사회 현상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될 커다란 변화의 흐름"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속에서 특정 국가나 산업이 세계의 경제 흐름과는 달리 독자적인 경제흐름을 보이는 ‘디커플링(Decoupling)’이 본격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응 전략으로 주요 재화나 서비스의 공급망이 끊어질 상황을 대비한 필수부품의 국산화를 강조했다. 코로나 중증환자 치료장비 '체외막산소공급장치(ECMO)'의 국산화를 성공 사례로 들었다.

상시 업무를 백업할 수 있는 체계 구축을 조언하면서 KT 고객센터의 실시간 업무 이관 체계를 소개했다.

또 기존에 당연하게 여겼던 해외출장·대면회의 등 업무 관행에 대한 점검과 새로운 접근을 주문했다.

구 사장은 "코로나 이후에도 특정 교과목은 전국단위 학생을 대상으로 비대면 교육이 활성화 될 수 있으며, 간단한 의료 처방의 경우 거동이 어려운 독거노인이나 도서산간 지역주민에게 새로운 편의 제공이 가능할 것"이라며 "국내 우수한 의료진과 의료 수준이 낙후된 국가간 ICT 기반 의료서비스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기업에게는 위기극복 경험이 큰 자산”이라며 “이번 경험으로 바뀐 사회와 시장의 요구를 민첩하게 읽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국내 벤처캐피탈과 스타트업이 가야 할 방향' 등에 대한 패널토의도 진행됐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