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라임펀드 손실보상안 확정...19개 판매사 중 처음

김성현 승인 2020.05.20 10:41 의견 0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19일 이사회에서 라임펀드 판매로 발생한 고객 손실과 관련해 자발적 보상안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라임펀드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해 판매사가 자발적으로 손실 보상에 나선 것은 19개 판매사 중 대형사로는 처음이다.

신한금융투자가 판매한 자발적 보상상품은 라임국내펀드와 무역금융펀드 등이다.

보상안은 국내펀드와 무역금융펀드 개방형은 30%(법인전문투자자 20%), 무역금융펀드 폐쇄형은 70%(법인전문투자자 50%)다.

무역금융펀드 중 자발적 환매가 불가한 폐쇄형 펀드는 설명이 미흡하였던 점을 감안해 보상비율을 다르게 적용했다.

국내펀드는 손실액기준, 무역금융펀드의 경우 원금을 기준으로 보상이 이뤄진다.

추후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결과에 따라 재정산을 하는 형태다.

신한금융투자는 이와 같은 자율보상안을 가지고 고객들과 합의 후 최종 보상금액을 결정하게 된다.

이와 함께 신한금융투자는 상품관련 프로세스 전반에 걸쳐 고객신뢰회복과 투자자자보호를 위한 근본적인 체질개선에 본격적으로 나섰다고 밝혔ㄷ.

상품이슈 발생한 부서에 책임을 물어 신탁부는 신규업무를 중단하고,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 사업부는 업무영역을 축소한다.

신탁부는 일정기간 신규 대체투자 상품공급을 중단하고 기존에 발생한 관련 상품의 이슈해결에 주력하게 된다.

PBS사업부 역시 신규 비즈니스보다는 전문사모펀드에 대한 기본적인 서비스 제공업무(자금대출, 주식대여, 자산보관, 결제 등)에 집중하도록 하는 등 기존 사업범위를 자체적으로 축소하도록 결정했다.

회사업무 전 분야에 걸친 리스크를 총체적으로 분석, 시스템화해 관리할 운영리스크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복잡해진 금융시장에 따라 변화된 증권사 업무 프로세스를 점검하고 해당 업무 시행 절차 전반에 대해 리스크를 총체적으로 분석, 검토, 평가하는 조직을 신설하고 제도화할 예정이다

이러한 과정을 책임질 전문가를 영입해 모든 업무를 미리 체크하고 업무 절차를 분석해 매뉴얼하고 시스템화할 계획이다.

또 상품공급 및 상품관리 부서에 대한 조직개편을 추진키로 했다.

업계 최초로 출범한 상품감리부는 금융소비자보호 본부로 이동해 독립된 금융소비자보호 총괄책임자(CCO)체제 아래 상품을 심사한다.

상품공급과 관리 기능 일원화를 위해 상품공급본부 소속이었던 신탁부와 랩운용부를 상품 제조, 공급, 관리를 총괄하는 본부로 이동 배치할 예정이다.

신한금융투자 이영창 대표는 “고객 신뢰 회복을 최우선 과제라고 생각하며 막중한 책임 느끼고 있다”며 “상품이슈 재발방지를 위해 IB(투자금융)와 세일즈앤트레이딩 등 내부 상품 제조라인을 통해 검증된 자체상품 공급을 확대하고, 외부운용사 관리 기준을 신설하는 등 운영체계를 정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