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칙촉' 상생 프로젝트 동네 카페 돕기

오경선 승인 2020.05.19 17:16 의견 0
사진=롯데제과.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롯데제과는 초코 디저트 브랜드 ‘칙촉’을 통해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카페와 손잡고 지역 상생 프로젝트를 전개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 지역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카페 10곳을 선정해 칙촉 제품 포장지에 간단한 카페 정보를 소개했다.

제품 겉면에 큐알(QR) 코드를 삽입하고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각 카페의 주소와 시그니처 메뉴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

10곳의 카페에는 칙촉과 머그잔, 그립톡 등을 지원해 방문객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이벤트는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소상공인 지역 카페를 돕고 칙촉의 이미지 홍보를 위한 상생의 취지에서 기획됐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