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1분기 영업익 484억원 전년比 35%↓...SSG 적자확대

오경선 승인 2020.05.13 16:49 의견 0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이마트가 1분기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비대면) 확산으로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했던 SSG닷컴이 되려 적자 폭을 키웠고, 매출 비중이 높은 할인점운 오프라인 쇼핑 감소로 타격을 입었다.

이마트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1분기 잠정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4.8% 감소한 484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조2108억원으로 13.6% 늘었지만, 당기순이익도 445억원으로 36.1% 줄었다.

전분기와 비교했을 때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하고 매출액은 7.8%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34.9% 급감했다.

이마트는 “그로서리 매장 강화를 통한 본업 경쟁력 확대, 트레이더스의 지속 성장, 전문점 사업 수익성 확보 등에 주력한 결과”라고 자평했다.

이마트 별도 기준 영업이익은 85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0% 감소했다. 매출액은 3조7867억원, 당기순이익은 1217억원으로 같은 기간 각각 2.3%, 12.7% 늘었다.

사업부별 실적을 살펴보면 할인점 매출액 2조7807억원, 영업이익 846억원으로 각각 2.1%, 24.5% 감소했다.

트레이더스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3월 실적이 신장하며 1분기 견조한 실적을 냈다. 매출액은 6711억원, 영업이익은 1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8%, 22.4% 늘었다.

전문점의 영업손실은 182억원이다. 전년 동기(-213억원)에 비해 적자 폭을 줄였다.

이마트는 “할인점의 경우 1, 2월에는 매출 호조로 기존점 실적이 신장했으나 코로나19 영향이 본격적으로 반영된 3월에는 부진했다”며 “매출 총이익률은 전년과 동일한 26.7%를 기록했다. 판매관리비는 120억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자회사의 실적을 살펴보면 SSG닷컴의 매출액은 30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9% 급등했다. 반면 영업손실은 19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108억원)보다 적자가 늘었다.

신세계푸드는 외식사업 및 급식 매출 급감으로 적자전환했다. 영업손실 8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3.7% 감소했다.

편의점 이마트24은 영업손실이 전년 동기(93억원)에서 80억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매출액은 25.5% 증가했다.

슈퍼마켓 이마트 에브리데이는 영업이익으로 470% 증가한 114억원을 기록했다. 점포수가 3점 늘었고, 기존점 실적이 신장한 것이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