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복지원 과거사법' 20대 국회서 처리" 범여권, 통합당에 협조 촉구

김지훈 승인 2020.05.06 17:14 의견 0
형제복지원 피해자인 최승우씨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현관 캐노피에 올라가 형제복지원 사건 등에 대한 과거사법 개정안 통과를 요구하며 이틀째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범여권과 형제복지원 사건 관련 시민단체가 미래통합당에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법’의 협조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민생당, 정의당 소속 의원들과 형제복지원사건피해생존자실종자유가족모임 등 시민단체들은 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은 과거사법 통과를 위한 여야 합의에 적극 참여하라”며 “어떠한 조건도 내걸지 말고 과거사법 통과에 합의하라”고 요구했다.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가 전날 국회 경내에서 고공농성에 돌입하자 20대 국회 종료 전 과거사법 개정안 처리에 나선 모양새다.

이들은 “형제복지원에서 살아남은 아이들이 수십년 간 고통의 세월을 보내다가 국회 정문 앞에 모여 억울함을 호소한지 8년이 넘었다”며 “국회의사당역을 기둥 삼아 텐트를 치고 역사 지붕에 올라 단식농성을 벌여도 국회는 이들의 외침에 응답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억울한 국가폭력의 희생자들에 대해 뒤늦게나마 명예를 회복시켜주고 보상절차를 제공하는 일은 국회가 마땅히 할 일”이라며 “과거사법 통과 지연에 의한 피해자와 희생자 유족의 고통에 대해 사죄하고 20대 국회 회기 내에 과거사법을 반드시 통과시키라”고 했다.

이날 회견문에는 민주당 정성호, 이학영, 인재근, 남인순, 진선미, 홍익표, 전혜숙, 이개호, 송갑석, 김성환, 박주민, 정춘숙, 이재정, 김영진, 소병훈 의원과 민생당 박지원, 천정배, 장정숙, 채이배, 최경환 의원, 정의당 심상정, 윤소하, 김종대, 여영국, 이정미, 추혜선 의원 등 26명의 범여권 의원들이 이름을 올렸다.

시민단체에선 한국전쟁유족회특별법추진위원회,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의문사지회, 형제복지원사건피해생존자실종자유가족모임, 선감학원아동국가폭력피해대책위원회, 서산개척단사건진상규명을위한대책위원회, 4.9통일평화재단, 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기념)단체연대회의가 연명에 참여했다.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은 1975부터 1987년 사이 길거리 무연고자 등을 수용해 불법감금, 강제노역, 구타, 암매장 등을 자행한 인권유린 사건이다.

형제복지원 피해자인 최승우씨는 전날 오후부터 국회 의원회관 2층 현관 캐노피에 올라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최씨는 중학생이던 1982년 형제복지원에 끌려가 4년 8개월 동안 강제노역, 폭행, 성폭행 등 각종 인권유린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