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롯데중앙연구소, 롯데자이언츠에 선수용 맞춤 껌 제공

오경선 승인 2020.04.29 14:04 의견 0
사진=롯데제과.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롯데제과는 롯데중앙연구소와 프로야구 개막을 앞두고 선수용 맞춤 껌을 특수 제작해 롯데자이언츠에 제공했다고 29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작년 11월부터 선수 개개인의 껌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해 물성의 강도, 맛, 크기 등에 대한 세부적인 정보를 파악한 후 롯데중앙연구소에 껌 제작을 의뢰했다. 롯데중앙연구소는 각 선수에 맞는 껌을 연구진이 직접 제작했다.

사전 조사에서 김원중 선수는 스피아민트 향과 둥근 사각형의 껌을 선호했으며 적당 크기(2g)의 껌을 원했다. 박시영 선수는 상큼한 레몬 맛의 큰 사이즈(4g)를 좋아했으며 구승민 선수는 달콤한 혼합과일 맛의 작고(1.8g) 납작한 판껌을 선호했다.

롯데제과는 현재 이들 선수를 포함해 5명의 껌을 제작해 제공했으며 향후 껌 제작을 의뢰하는 선수들에게도 맞춤 껌을 제작, 제공할 계획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경기 중 긴장감 완화, 집중력 향상 등을 위해 껌을 씹는 야구 선수들이 많아 올 시즌 경기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껌을 즐겨 씹는 선수들에게 맞춤용 껌을 제공하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