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알뜰폰에 5G 개방해 월 3만원대 5G 요금제 선보여

성은숙 승인 2020.03.30 13:01 의견 0
SK텔레콤이 알뜰폰 사업자에게 도매제공하는 5G 요금제./사진=SK텔레콤

[포쓰저널=성은숙 기자] SK텔레콤이 5G 상용화 1년을 맞아 6개 알뜰폰 사업자에게 5G 요금제를 도매로 제공하고 5G망을 알뜰폰에 본격 개방한다고 30일 밝혔다.

요금제는 ‘5GX 스탠다드’와 ‘슬림’ 2가지다.

SK텔레콤은 슬림 요금제 도매 제공으로 월 3만원대에 SK텔레콤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5G 알뜰폰 요금제 출시가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5G알뜰폰 요금제가 제공하는 기본 데이터 등 모든 혜택은 SK텔레콤의 모(母) 요금제와 동일하다.

SK텔레콤이 5G 요금제를 도매 제공하는 알뜰폰 사업자는 스마텔·아이즈비전·프리텔레콤·에스원·SK텔링크·큰사람 등 6개다.

이들은 △30일 스마텔·아이즈비전·프리텔레콤 △4월 3일 에스원·SK텔링크·큰사람 등 순차적으로 5G 알뜰폰 요금제를 출시한다.

SK텔레콤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을 위한 선불 정액요금제의 도매대가 및 소비자 충전비용 인하 지원책도 마련했다.

9개 중소 알뜰폰 사업자를 대상으로 5월까지 선불 알뜰폰 주력 상품 '안심데이터 300'의 도매대가를 기존 대비 25% 할인해 제공한다.

고객의 충전 요금도 기존 3만9000원에서 3000원 인하한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