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전자문서 통합 플랫폼 'KT 페이퍼리스' 출시

성은숙 승인 2020.03.29 09:00 의견 0
KT 홍보 모델이 Paperless 서비스를 홍보하고 있는 모습./사진=KT

[포쓰저널=성은숙 기자] KT가 전자문서를 ‘생성(계약)-유통(등기발송)-저장(문서보관)’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 ‘케이티 페이퍼리스(KT Paperless)’를 30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KT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계약 업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과 개인사업자를 위해 4월 30일까지 가입하는 가입자에게는 1개월간 전자계약 서비스를 무상 제공한다.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KT 페이퍼리스는 ▲전자계약 ▲전자등기 ▲전자문서보관로 구성됐다.

본인인증만 하면 계약 및 청약 완료가 가능하고 시점확인(TSA) 서비스를 통해 위변조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프랜차이즈 가맹계약이나 근로계약과 같이 동일한 양식의 계약이 많거나 한번에 다량의 계약을 체결할 때 계약서를 각각 작성하지 않고 엑셀 파일의 내용을 업로드 하는 것만으로 최대 5000건까지 계약서를 생성할 수 있다.

환자 동의가 필요한 병·의원이나 회원을 관리해야 하는 학원, 헬스장 등을 위한 청약 서비스도 제공한다.

KT가 전자문서 송수신을 중계할 수 있는 공인전자문서중계자로 지정돼 KT 페이퍼리스는 우편등기와 동일한 효력을 갖는 모바일 등기 서비스로 활용 가능하다.

KT 페이퍼리스로 발송된 전자등기는 가입자의 전자사서함에 저장돼 3개월간 다시 열람할 수 있다.

장기 보관이 필요한 중요 문서의 경우 블록체인 문서보관소로 이관할 수 있다.

기존 우편이나 알림톡으로 발송하던 문서도 전자등기와 통합 관리하는 것도 가능하다.

암호화한 해시값과 원본이 함께 저장되는 만큼 문서를 분실했거나 증빙이 필요할 경우에도 활용하기 좋다.

KT는 페이퍼리스 플랫폼을 바탕으로 전자증명, 전자영수증 등 다양한 전자문서 기반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KT는 안정적인 플랫폼 운영을 위해 KT IDC 전담인력으로 24시간 365일 관리한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