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조용병 회장 '우여곡절' 연임 성공…"라임 사태 송구"

김지훈 승인 2020.03.26 18:53 의견 0
26일 열린 신한금융그룹 제19기 주주총회에서 조용병 회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우여곡절 끝에 연임에 성공했다.

신한금융그룹은 26일 제19기 주주총회를 통해 조용병 회장의 연임 안건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이로써 조 회장은 2023년 3월까지 3년간 신한금융을 이끌게 됐다.

앞서 신한금융 지배구조 및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지난해 12월 조 회장을 차기 회장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당시 회추위는 조 회장의 열임 결정 배경에 대해 신한금융을 국내 리딩 금융그룹으로 이끄는 등 괄목할만한 경영 성과를 낸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조 회장의 ‘법률 리스크’ 우려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연임은 순탄치 않았다.

조 회장은 ‘채용비리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다음 달 8일 2심 첫 공판을 앞두고 있다.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서도 최근 신한금융투자 김병철 사장이 사의를 밝히는 등 고객들의 불신 또한 조 회장이 해결해야 나가야 할 문제로 거론된다.

이날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결산안과 윤재원·진현덕 사외이사 등 이사 선임 안건도 통과됐다. 재추천된 박철·히라카와유키·박안순·최경록 사외이사도 마찬가지다. 올해 이사회 의장은 한국은행 부총재 출신인 박철 사외이사가 맡기로 했다.

조 회장은 이날 주주들에게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감을 드러내며 위기 극복의 기회로 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대해)그룹을 이끄는 회장으로서 송구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며 “지난해부터 금융권 전체적으로 투자상품 환매중단 사태가 발생했고, 신한금융그룹 또한 소중한 자산을 맡겨준 고객들께 큰 실망을 안겨 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객과 사회로부터 일류 신한 이름에 걸맞는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투자상품 사태를 뼈를 깎는 자성의 계기로 삼아 매사에 진정 고객을 위한 것인지, 혹시 모를 고객의 피해는 없는지 면밀히 따져보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