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하나금융그룹, 온누리 상품권·지역 화폐 100억 구입

김지훈 승인 2020.03.26 11:50 의견 0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온누리 상품권 및 지역 화폐 총 100억원을 구입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상품권 구입은 하나금융그룹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이뤄졌다. 그룹 내 임직원들은 6개월에 걸쳐 본인들의 급여 등의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 화폐로 받음으로써 국가적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동참키로 했다.

온누리 상품권은 전국의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권 활성화 구역 내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각 지방자치단체가 발행하는 지역화폐는 해당 지방자치단체 내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온누리 상품권 및 지역화폐 구입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국 각 지역 내 전통시장 및 골목 상권에 사용을 유도해 매출 급락으로 어려움에 처한 전국의 소상공인 지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