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심기준·정은혜·제은경 제명…이종걸 등 7명 더시민당 갈듯

김지훈 승인 2020.03.25 18:54 의견 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심기준, 제윤경, 정은혜 등 비례대표 의원들의 범여권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으로의 파견을 확정했다.

민주당은 25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갖고 이들 3명 의원에 대한 제명 안건을 의결했다고 박찬대 원내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들은 제21대 국회의원 총선에서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역할을 할 더불어시민당에 파견된다. 제명 절차가 완료되면 이들은 더불어시민당에 입당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4·15 총선 정당 투표용지에서 더불어시민당의 정당기호를 앞순위로 끌어올리기 위해 불출마 의원들을 더불어시민당에 파견하는 이른바 '의원 꿔주기'를 검토했다.

현재까지 7명의 불출마 의원들이 더불어시민당 파견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가운데, 비례대표 의원들의 경우 탈당을 하게 되면 의원직을 상실하기 때문에 '의원 꿔주기'를 위해서는 당의 제명 조치 절차를 거쳐야 한다.

또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원 제명을 하고자 하는 때에는 의총에서 재적의원 과반수의 찬성 의결이 필요하다.

박 원내대변인은 "오늘 재적의원 128명 중 69명이 참석해 비례대표 의원 3명을 제명 의결했다"며 "심기준·정은혜·제윤경 의원에 대해 각각 민주당에서 제명해 당적을 옮기는 것으로 의사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본인을 제외한 전 의원의 찬성으로 의결이 이뤄졌다"며 "우리가 전당원 투표를 통해 결정했던 연합정당 창당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비례대표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고 덧붙였다.

제윤경 의원은 민주당 의원총회가 열리기 전 자신의 SNS를 통해 “저의 소명을 마무리하고 국회 개혁과 선거법 개정 취지를 이루기 위해 더불어시민당으로 당을 옮길 것을 결정했다”며 “더불어시민당을 대표하는 비례대표 후보들의 헌신 및 전문성에 대해 국민들께 충분한 신뢰를 얻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총선에 불출마하는 지역구 의원 가운데 현재 더불어민주당 파견에 긍정적 의사를 밝힌 의원은 이종걸·이규희·신창현·이훈 의원 등 4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선거법에 따르면, 비례대표 정당투표 용지에 기록되는 정당 기호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후보자 등록 마감일인 27일 의석수를 기준으로 결정된다.

이때 지역구 의원을 5명 이상 가진 정당은 전국적으로 통일된 기호를 우선적으로 부여받을 수 있다.

현재 의석수 기준 129석의 민주당이 1번, 109석의 미래통합당이 2번, 18석의 민생당이 3번을 부여받는 식으로, 민주당과 통합당은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기 때문에 3번인 민생당이 정당 투표용지 최상단에 위치하게 된다.

이어 4번인 미래한국당(9명)이 정당 투표용지 두 번째 칸에, 5번인 정의당(6명)이 세 번째 칸에 위치하게 된다. 현재 기준으로 더불어시민당(7명)은 정의당보다 1석 더 많지만, 통일기호 우선부여 대상이 아니라서 정의당 뒤로 밀리게 된다.

박 원내대변인은 통합당을 비판했던 민주당 역시 똑같이 '의원 꿔주기'를 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국민의 눈에서 볼 때는 비슷하지 않을까 생각된다"면서도 "총선 승리를 위해 불가피한 결정을 한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거대양당의 기득권을 내려놓고 국민의 민의를 반영하며 소수정당이 더 들어올 수 있도록 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보완해야 하지 않겠느냐 하는 아쉬움과 토로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