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기초단체들도 긴급생활지원 계획 마련

원주·정선·영월 등 잇따라 발표..."주민고통 덜어주겠다"

차기태 승인 2020.03.25 17:29 의견 0
최승준 정선군수(가운데 마이크 앞에 선 인)가 군청 실국장 및 군의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긴급 생활지원금 지급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춘천=포쓰저널 차기태 선임기자] 강원도가 취약계층 30만명에게 1인당 40만원씩 지원하기로 한 데 이어 기초자치단체들도 독자적인 지원방안을 잇따라 마련하고 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25일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1인당 20만~3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원 시장은 25일 300억 원을 투입해 중위소득 이하의 시민들에게 현금 또는 지역상품권으로 지급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대상과 밥법을 조속히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원대상에 공무원 및 공기업 분야의 종사자는 제외된다.

이에 따라 정부 및 강원도의 지원 대상자를 더해 원주시민의 55% 정도가 지원받게 될 것이라고 원 시장은 밝혔다.

원주시는 공영개발 특별회계 자금을 활용해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되 필요하다면 지방채 발행도 검토할 계획이다.

최승준 정선군수도 이날 긴급브리핑을 통해 소득 수준이나 직업 등 모든 군민에게 1인당 20만원씩 긴급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3개월동안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정선아리랑상품권이나 강원상품권)로 지급된다. 중앙정부나 강원도로부터 코로나19와 관련해 별도로 지원을 받는 군민은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최승준 정선군수와 유재철 군의장, 군의원, 5급이상 간부 공무원들도 지원금을 반납할 예정이다.

정선군은 또 지역경기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과 소상공인들을 위해 공공임대주택 5개소(고한, 사북, 신동) 610세대를 비롯해 임대공장 13개소, 임대점포 43개소, 기타 8개소 등의 임대료를 낮춰주겠다고 밝혔다.

영월군도 저소득층에게 긴급 생활안정 지원금을 지원한다.

영월군은 3월 말부터 7월 말까지 4개월분을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으로 4월 말 일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4개월분 지원금액은 생계·의료급여 대상 52만원(1인 가구)부터 192만원(6인 가구)까지, 주거·교육급여 및 차상위계층 대상 40만원(1인 가구)부터 148만원(6인 가구)까지이다.

영월군은 아울러 소상공인의 전통시장 사용료를 1월분부터 소급 감면하고, 영월군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 10개 업체의 임대료도 50% 깎아주기로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