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권광석호' 출범..."DLF사태 반성, 고객중심 혁신"

지주 설립후 첫 분리은행장

김지훈 승인 2020.03.24 16:18 의견 0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신임 우리은행장에 권광석 내정자가 취임했다.

24일 우리은행은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주주총회를 통해 권광석 은행장이 제52대 우리은행 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권광석 신임 은행장은 우리금융지주 설립 후 첫 분리 운영 은행장이 됐다.

권 행장은 “지금 우리은행은 DLF 사태와 코로나19가 촉발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조직을 안정시키고 앞으로의 변화와 위험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은 실적이나 핵심성과지표(KPI) 보다는 당장 생업에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고객들이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도록 신속하게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권 행장은 올해 3대 경영방침으로 ▲고객신뢰 회복 ▲조직 안정 ▲영업문화 혁신을 제시했다.

그는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정도(正道) 영업과 고객 중심의 영업문화를 확립하고, 조직 안정을 통해 직원들이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해 낮은 자세와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겠다”며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태에 대한 냉철한 반성과 함께 은행의 모든 제도와 시스템을 철저히 제로베이스에서 점검하고 개선해 어떤 경우에도 항상 고객을 최우선시하는 근본적인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행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별도의 취임식 없이 곧바로 업무를 시작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