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전공책 20% 할인' 인스타페이 등 온라인서점 주문 폭주

강민혁기자 승인 2020.03.23 15:07 의견 0
 


[포쓰저널] 코로나19에 따른 대학의 개강 연기와 온라인 강의로 대학생들의 전공책 구매도 구내서점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신학기 초 구내서점에만 전공책을 독점적으로 공급하던 출판사들이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 등 온라인 대형서점에도 공급하기 시작하면서 전공책 온라인 구매가 폭주하고 있다.

대학 전공책을 20% 할인해서 판매하는 인스타페이(대표 배재광)의 경우 지난 학기에 비해 전공책 판매가 약 5배 늘었다고 밝혔다.

오프라인 판매와 온라인 자사 사이트 판매를 고집하던 빙송통신대학도 2월부터 알라딘, 예스24 등 온라인 서점에 전공책 공급을 시작했다.

알라딘, 예스24등 온라인 서점 업계에 따르면 올 봄 신학기 전공책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약 50% 이상 늘었다.

온라인서점 예스24에서 2월부터 3월 현재까지 팔린 어린이 문학도서와 청소년 문학도서 판매량도 전년 동기에 비해 각각 64%, 96.4% 증가했다.

온라인 서적 주문이 폭주하며 배송사고도 급증하고 있다. 

인스타페이는 기존 책 전문 물류업체 2곳 외에 출판단지의 일반 물류업체 한 곳을 추가로 선정해 일부 물량을 맡겼으나 주문이 폭주한 13일경부터 배송을 감당하지 못하고 일주일간 배송지체가 발생했다.

이에 인스타페이는 "전공책 20% 할인 이벤트를 대학생만 이용해 줄 것"을 공지하기도 했다.

인스타페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외출을 자제하고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기피하게 되면서 오프라인 서점에서 책을 구매하는 고객이 자연스레 온라인으로 옮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아마존이 긴급하게 10만명을 더 고용하는 등 코로나19가 상거래의 온라인화, 모바일화를 피할 수 없는 대세로 만들었다는 점만은 분명해 보인다"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