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박지원·천정배 등 지역구 38곳 단수공천 확정

김지훈 승인 2020.03.20 18:27 의견 0
박주현 민생당 공동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민생당은 20일 호남 14곳 등 총 38개 지역구에 대한 4·15 총선 후보 단수공천을 확정했다. 

최도자 민생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서울 8곳, 부산 2곳, 대구 1곳, 광주 5곳, 울산 2곳, 경기 6곳, 충북 1곳, 전북 5곳, 전남 4곳, 강원 1곳, 경북 1곳, 경남 2곳 등 총 35곳과 기초자치단체 재·보궐선거 2곳 등의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지역구 현역 의원이 있는 호남 지역 12곳에 대해 단수 공천이 확정됐다.

광주의 경우 ▲북구을 최경환 의원 ▲동구남구갑 장병완 의원 ▲서구을 천정배 의원 ▲광산구갑 김동철 의원 ▲서구갑 김명진 전 김대중정부 청와대 행정관 등이 공천을 받았다.

단수 공천 대상에서 빠진 동구남구을 지역의 경우 국회 부의장을 지낸 4선 박주선 의원과 김성환 전 동구청장의 경선이 유력하다.

전북의 경우 ▲전주시병 정동영 의원 ▲익산시을 조배숙 의원 ▲정읍시고창군 유성엽 의원 ▲김제시부안군 김경민 전북도당위원장 등의 공천이 확정됐다.

전남의 경우 ▲해남군완도군진도군 윤영일 의원 ▲목포시 박지원 의원 ▲영암군무안군신안군 이윤석 전 의원 등이 단수 공천을 받았다. 여수시을 주승용 국회 부의장은 불출마했다.

서울 종로구 출마 의사를 밝혔던 손학규 전 대표는 이날 발표에서 빠졌다.

서울 지역에선 ▲광진구갑 임동순 ▲송파구병 최조웅 ▲강남구갑 정동희 ▲강남구을 김광종 ▲강남구병 김치열 ▲노원구병 박기범 ▲관악구을 한인수 ▲성북구갑 박춘림 등의 후보가 공천을 받았다.

경기 지역에선 ▲광명시갑 양순필 ▲김포시을 박채순 ▲오산시 이규희 ▲남양주시갑 이인희 ▲평택시을 정국진 ▲의왕시과천시 김성제 등의 후보가 공천됐다.

부산 지역에선 ▲금정구 노창동 ▲연제구 박재홍 등의 후보가 선정됐고 ▲대구 동구을 남원환 후보도 공천을 받았다.

또 ▲충북 충주시 최용수 ▲울산 북구 김도현 ▲남구을 고원도 ▲경북 경주시 김보성 ▲경남 산청군함양군거창군합천군 김운향 ▲창원시마산시회원구 이민희 후보 공천이 확정됐다.

기초 재보선과 관련해선 전남 함평군수 후보에 김성호 전 전남도의원, 전주시마 지역구 기초의원 채영병 후보가 각각 공천됐다.

이날 오후 최고위에선 ▲전북 전주시갑 김광수 의원 ▲전남 고흥군보성군장흥군강진군 황주홍 의원 ▲강원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을 김성순 후보가 추가로 단수 공천을 받았다.

공천관리위원회 겸 비례대표추천위원회도 꾸려졌다. 공천관리위원장에는 안병원 사단법인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이사가 임명됐다.

공천관리위원에는 김용억 전 동신대 의대 교수, 손동호 전 정동영 당대표비서실장, 신중식 전 의원, 오창훈 전 국민의당 당대표비서실 부실장, 이재호 박주현 공동대표 비서실장, 임헌경 전 충북도의원 등이 임명됐다. 공천관리위는 위원장 포함 9명으로, 남은 2명은 위원장이 추천하기로 했다.

이밖에 당내 정의사회구현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위원장에 임한솔 전 서대문구의원을 임명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