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LG유플러스, 전자결제사업 부문 매각 의결...하현회 "종합 미디어 사업자로 성장"

성은숙 승인 2020.03.20 15:35 의견 0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제 24기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포쓰저널=성은숙 기자] LG유플러스가 전자결제·VAN·자금관리 사업 등 전자결제 사업 부문의 물적분할 및 매각을 의결했다.

LG유플러스는 전자결제사업 부문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에 매각 후 확보한 자금을 5세대 이동통신(5G)와 미디어 콘텐츠 등 미래핵심사업의 재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20일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제 24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해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개정 △신규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분할계획서 승인 등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사외이사이자 감사위원으로 엔씨소프트 CFO, 엔씨웨스트 CEO, 코웨이 CFO 등 경력을 지닌 회계·재무 전문가인 이재호 후보자를 신규 선임했다.

동영상없이 음성 연결만으로도 출석을 인정하는 이사회의 결의 방법을 일부 개정해 경영상 긴급한 의결사항이 발생하는 경우 이사들의 이사회 참석을 용이하도록 했다.

당기순이익의 3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하는 주주가치 제고 정책을 유지해 보통주 1주 당 400원을 현금배당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2020년에도 지속 성장을 위해 남보다 한발 앞서 시장과 고객 트렌드를 주도하고 고객관점에 기반한 사업모델과 사업 운영방식으로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며 “디지털 전환을 적극 추진해 기존 오프라인 중심 사업에서 비대면 온라인으로 전환되는 시장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도 많이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LG헬로비전 인수와 관련해서는 “LG헬로비전과 함께 고객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를 쉽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 나감으로써 종합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연결기준 영업수익 12조 3819억원, 영업이익 6863억원, 당기순이익 4388억원 실적을 달성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