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중국 내 신규확진자 80일만에 첫 '제로'...해외 역유입 환자만 발생

김현주 기자 승인 2020.03.19 11:08 | 최종 수정 2020.03.20 08:45 의견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 지원차 1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말펜사 공항에 도착한 중국 의료진이 현지 관계자와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ap뉴시스


[포쓰저널] 코로나19 최초 진원지인 중국 본토에서 신규 확진자가 사태발생후 처음으로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해외서 역유입된 환자만 발생했다.

19일 중국 국가위생간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ㅇ시 기준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누적 8만928명이다. 전날(18일) 하루동안 34명이 추가됐다. 

위건위는 추가된 34명은 전원 외국에서 유입된 환자들이라고 밝혔다. 이들의 입국지는 베이징 21명, 광둥 9명, 상하이 2명 , 헤이룽장성 1명, 절강성 1명 등이다.

중국 본토에서 신규 확진자 발생이 멈춘 것은 지난해 12월31일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정체불명의 폐렴 환자 27명이 발생한 지 80일 만이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이를 들어 중국 내 코로나19 사태는 일단락됐다고 일제히 보도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상황이 진정된 것은 확실하지만 사태가 완전히 종식됐는 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앞으도로 바이러스 잠복기인 14일 정도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현재 중국내 코로나19 격리 치료자는 7263명이다.  이 중 2314명은 중증이다.

의심환자는 105명이고, 의학적관찰대상자는 9144명이다.

이들 상황에 따라선 사망자와 확진자가 추가로 나올 가능성은 여전한 셈이다.

중국 내 완치자는 총 7만420명이다.

사망자는 8명이 추가돼 총 3245명으로 늘어났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