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살인의추억', 봉준호 감독 첫 상업적 히트작

MBC 아카데미 4관왕 봉준호 감독 특집영화 14일 오후 8시50분

강민주 기자 승인 2020.03.14 20:56 | 최종 수정 2020.03.15 00:16 의견 0

살인의 추억(Memories Of Murder)=감독 : 봉준호 /출연 : 송강호(박두만 역), 김상경(서태윤), 박해일(박현규), 김뢰하(조용구), 송재호(신동철 반장), 변희봉(구희봉반장), 고서희(권기옥), 류태호(조병순), 박노식(백광호)/ 장르: 범죄, 스릴러, 코미디/러닝타임: 132분 /개봉: 2003년 4월25일/시청연령: 15세이상

살인의 추억



[포쓰저널] 영화 '살인의 추억'은 ‘기생충'으로 글로벌 히트 제조기 반열에 오른 봉준호 감독이 '플란다스의 개’ 이후 두번째로 내놓은  작품이다. 

사회적 메시지가 강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가 상업적으로도 성공을 거둔 첫 사례이기도 하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김광림의 희곡 '날보러와요'(1996)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부터 1991년까지 10차례에 걸쳐 경기도 화성에서 발생했던 사건이다.  이 사건의 범인은 영화 '살인의 추억' 제작 당시는 물론 최근까지도 오리무중 상태였다가 무기수 이춘재가 자백하면서 이제서야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미스터리라는 장르에 한국적인 코믹요소를 접목시킴으로써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주제를 적당히 여과시키는 등 잘 짜인 시나리오, 치밀한 연출력, 배우들의 능란한 연기와 구성에서도 빈틈을 찾아볼 수가 없다. 

박두만(송강호) 형사와 서태윤(김상경) 형사의 대립과 갈등 위에 박현규(박해일)라는 용의자를 통해 긴장을 증폭시키는 형식을 취하고 범행현장과 범행장면을 보여주면서 관객을 몰입시킨다.

또 하나의 용의자인 ’광호’ 역의 신인 박노식이 형사들과 자장면을 먹으면서 ”향숙이!”하는 장면은 한동안 개그맨들의 개그 소재가 되었고 박노식을 하루아침에 유명 배우로 만들어 놓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은 이 영화로 대종상, 춘사영화예술제, 영평상, 대한민국영화대상에서 감독상, 산세바스티안국제영화제에서 신인감독상인 은조개상, 도쿄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영화상을 수상, 송강호는 대종상과 춘사영화예술제, 대한민국 영화대상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1986년 경기도. 젊은 여인이 무참히 강간, 살해당한 시체로 발견된다. 2개월 후, 비슷한 수법의 강간살인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사건은 세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고, 일대는 연쇄살인이라는 생소한 범죄의 공포에 휩싸인다. 

사건 발생지역에 특별수사본부가 설치되고, 수사본부는 구희봉 반장(변희봉 분)을 필두로 지역토박이 형사 박두만(송강호 분)과 조용구(김뢰하 분), 그리고 서울 시경에서 자원해 온 서태윤(김상경 분)이 배치된다. 

육감으로 대표되는 박두만은 동네 양아치들을 협박하며 자백을 강요하고, 서태윤은 사건 서류를 꼼꼼히 검토하며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가지만, 스타일이 다른 두 사람은 처음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용의자가 검거되고 사건의 끝이 보일 듯하더니, 매스컴이 몰려든 현장 검증에서 용의자가 범행 사실을 부인하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되고, 구반장은 파면 당한다. 

수사진이 아연실색할 정도로 범인은 자신의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후임으로 신동철 반장(송재호 분)이 부임하면서 수사는 활기를 띠기 시작한다. 

박두만은 현장에 털 한 오라기 남기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 근처의 절과 목욕탕을 뒤지며 무모증인 사람을 찾아 나서고, 사건 파일을 검토하던 서태윤은 비오는 날, 빨간 옷을 입은 여자가 범행대상이라는 공통점을 밝혀낸다. 

선제공격에 나선 형사들은 비오는 밤, 여경에게 빨간 옷을 입히고 함정 수사를 벌인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돌아오는 것은 또다른 여인의 끔찍한 사체. 

사건은 해결의 실마리를 다시 감추고 냄비처럼 들끊는 언론은 일선 형사들의 무능을 지적하면서 형사들을 더욱 강박증에 몰아넣는다.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봉준호 감독의 장편 데뷔작은 이성재, 배두나 주연의 '플란더스의 개'다.  흥행엔 실패했지만, 2000년 홍콩영화제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FIPRESCI Award), 뮌헨영화제 신인감독상(High Hope Award) 등을 수상하며 충무로에서 가장 기대되는 영화인으로 주목받았다.

그후 화성 연쇄살인사건을 모티브로 만든 '살인의 추억'으로 작품성과 흥행성을 겸비했다는 평을 들으며 스타감독의 대열에 올라섰다. 

'괴물'로 2006년 칸영화제 감독주간과 뉴욕영화제에 초청되었고, 2007년 아시안필름어워드 작품상, 시체스판타스틱영화제 오리엔탈익스프레스상, 판타스포르토 감독상, 브뤼셀판타스틱영화제 그랑프리 등을 수상하였다. 2009년 '마더'로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과 뉴욕영화제 메인프로그램에 초청되었다. 최근작으로 '설국열차'(2013), '옥자'(2016),'기생충>(2019' 등이 있다.

2003년 4월 개봉한 영화 '살인의 추억'은 전국 누적관객 526만명으로 그해 한국영화 최고의 흥행 성적을 거뒀다.  일본, 홍콩, 싱가포르, 프랑스, 독일 등에도 수출됐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