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치악고 '인공지능 교육거점 고교' 선정

강원도 유일...전국 34개 학교 뽑혀

차기태 승인 2020.03.09 15:49 의견 0
세종시 교육부청사


[춘천=포쓰저널 차기태 선임기자] 강원도 원주의 치악고등학교가 강원도에서는 유일하게 인공지능 교육 거점 고등학교로 선정됐다.

교육부는 9일 올해부터 도입되는 'AI 융합 교육과정 운영 고등학교'로 전국의 34개 고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AI 융합 교육과정 운영 고등학교'는 전체 수업의 15%를 인공지능(AI) 관련 과목으로 채워 4차 산업혁명 인재를 기르게 된다.

이들 고교는 내년부터 전체 교과 수업의 15%가량을 AI 수학, 프로그래밍, 정보과학 등 AI 관련 과목으로 편성한다. 정보교육실 등 창의·융합 교육을 위한 환경도 구축한다.

인근의 다른 학교 학생에게 AI 교육 이수 기회를 제공한다.

이날 발표된 'AI 융합 교육과정 운영 고등학교'에는 서울의 ▲동양고 ▲서라벌고 ▲오산고 ▲태릉고 ▲환일고 등 5개교가, 인천의 ▲인천연송고 ▲인천청라고 등 2개교, 경기도의 ▲김포제일고 ▲매탄고 ▲송내고 ▲세교고 ▲일산대진고 등 5개교가 선정됐다.

충청권 지역에서는 대전에서 대전고와 대전여고 등 2개교, 충북에서 주성고 1개교, 충남에서 ▲논산대건고 ▲천안오성고 ▲천안월봉고 등 3개교가 명단에 들어갔다.

대구·경북지역에서는 대구에서 ▲화원고 ▲대건고, 경북에서 ▲안동고 ▲안동중앙고 ▲ 포항제철고 등 총 5개교가 뽑혔다.

광주에서는 서강고 1개교, 전남에서 ▲무안고 ▲문태고 ▲순천매산고 등 3개교, 제주에서 제주중앙여고가 뽑혔다.

부산에서 동아고와 삼정고 등 2개교, 울산에서 울산경의고 1개교, 경남에서 마산구암고와 마산삼진고 등 2개교가 선정됐다.

이들 34개 고등학교는 앞으로 4년동안 학교별로 2억5천만원의 예산을 지원받는다. 올해 1억원씩 지원받아 교육 환경을 구축하고, 2021∼2023년에는 매년 5천만원씩 지원받는다.

교육부는 이들 고등학교 교사의 지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여름과 겨울 방학에 AI 관련 심화 연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