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청하 일행 2명 코로나19 확진...이탈리아 방문후 1주일전 귀국

강민주 기자 승인 2020.03.01 22:15 | 최종 수정 2020.03.01 22:26 의견 0
청하


[포쓰저널] 가수 청하와 함께 이탈리아 밀라노 패션위크에 참석하고 귀국한 스태프 2명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1일 청하 소속사 MNH 엔터테인먼트는 "청하의 이탈리아 스케줄에 동행했던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하는 3월1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확진판정을 받은 스테프들의 귀국 후 자세한 동선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MNH는 "청하는 이탈리아에서 진행됐던 스케줄을 마치고 2월24일 귀국했다. 촬영을 동행했던 스태프 중 1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진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곧바로 청하를 비롯한 모든 동행인에게 자가격리를 요청하고 검사를 진행했다. 추가로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외 스태프들은 모두 음성 결과가 나왔다"고 했다.

청하는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질병관리본부의 요청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MNH는 "안전을 위해 당분간 예정된 일정들은 모두 취소했다. 이후로도 최대한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고 충실히 대처할 것이다. 코로나19로부터 안전과 건강을 지켜낼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세계 3대 패션쇼인 밀라노 패션위크는 2월19일 개막했지만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일부 이벤트를 취소하는 등 축소 운영한 뒤 24일 폐막했다.

이탈리아에서는 2월 29일(현지시간)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1128명 발생해 이중  29명이 사망했다. 유럽 국가 중에선 가장 심각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