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31번 확진자' 하루새 15명 전파...신천지 대구교회 '수퍼전파' 근원지 우려

강민규 기자 승인 2020.02.19 18:55 의견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교회에서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포쓰저널]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19일 하루동안 20명 급증했다. 

서울 종로에 이어 대구 경부지역에서도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날 무더기로 감염자가 나온 신천지 대구교회는 '수퍼전파' 진원지가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국내 확진환자는 총 51명이라고 발표했다.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18일까지만 해도 31명이었지만 19일 오전 9시 기준으로 15명의 환자가 추가 발생했다.

이후 오후 4시 기준 다시 5명의 환자가 추가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오후에 새로 확진된 환자 5명은 모두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현재까지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날 추가된 환자 중 18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인됐다. 

특히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인 31번째 환자와 관련된 확진자 15명 중 14명이 같은 교회에 다니는 교인으로 드러나 대구시민과 방역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31번째 환자와 함께 9일과 16일 같은 장소에서 예배를 본 신천지예수교 신도들만 해도 수백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감염 가능성이 있는 신도 수백명이 최소한 사흘동안 대구·경북 각 지역에서 일상활동을 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수퍼 전파자' 역할을 한 31번째 환자의 경우 코로나19 감염경로도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고 고열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일상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로 인한 접촉감염자도 추가로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셈이다.

중대본과 대구시 방역당국은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참석자들 전원을 파악해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31번째 환자에게서 옮긴 나머지 1명은 31번 환자가 입원했던 새로난한방병원 직원이다. 

이날 국내 첫 어린이 환자도 발생했다. 32번째 환자(11세 여아, 한국인)는 20번째 환자(42세 여성, 한국인)의 딸이자 15번째 환자(43세 남성, 한국인)의 조카다.

15번째 환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2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18일 객담(가래) 등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 치료 중이다.

서울에서 발생한 40번째 환자(77세 남성, 한국인)는 해외여행력이 없고 현재까지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11일부터 기침 증상이 발생했고 18일 한양대병원을 방문했다. 영상검사상 폐렴 소견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돼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