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째 코로나19 환자 발생 대구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신천지교회, 퀸벨호텔 등 방문

강민규 기자 승인 2020.02.18 15:39 | 최종 수정 2020.02.18 17:42 의견 0
18일 오전 31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격리 입원한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에서 의료진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포쓰저널] 국내 31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이 환자가 방문한 병원 등을 일단 폐쇄하고 이동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나었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대구 시내 거주하는 61세 한국 국적 여성이 31번째 코로나19 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 누적 확진자는 총 31명으로 늘었다.

31번째 환자는 이날 오전 대구 수성구 보건소를 찾아 검진 중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돼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곧바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대구의료원에 격리 입원했다.

이 환자는 최근 중국 등 해외 여행 경력이 없고 기존 확진자와의 접촉자로 분류된 상태도 아니었다.

앞서 서울 종로구에서 발생한 29,30번째 환자와 비슷한 사례다. 이들의 경우 아직까지 코로나19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이에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방국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29~31번째 확진 환자의 감염원인 조사를 위해 발병일 전 2주간의 행적을 확대 조사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29번째 확진 환자의 감염원인 조사를 위해 환자의 증상이 발현하기 이전의 2주간 행적을 토대로 조사 범위를 확대해 진행하고 있다"며 "30번째, 31번째 환자도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사례가 확인되지 않아 최대 잠복기 기준인 2주 이전 동선과 접촉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확진 환자의 증상 발현일 2주 전까지의 행적을 조사해 공개하겠다는 것은 예외적인 조치라고 할 수 있다. 

기존 환자들의 경우 동선 및 접촉자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는 환자의 증상 발현일 하루 전까지만 공개해왔다.

이 같은 결정은 29번째, 30번째, 31번째 환자가 최근 코로나19 유행지역 여행력 및 확진자 접촉 이력이 현재까지 파악되지 않았기 때문에 내려진 것이다. 

이들의 감염원이 드러나지 않을 경우 질병관리본부의 방역 체계 외에서 코로나19가 퍼졌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된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31번째 코로나19 환자의 경우 대구시 서구에 거주하는 주민으로 최근 1개월 이내 해외여행력은 없다.

이 환자는 6일 오후 10시30분 교통사고를 당해 7일부터 최근까지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았다. 이 병원 입원환자는 33명으로 파악됐다.

이 환자는 6~7일 직장인 동구 소재 C클럽에 출근했다. 

9, 16일 일요일 오전에는 남구 소재 교회에서 각각 2시간 동안 예배를 봤다.

이 교회와 관련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처음엔 '대구교회'라고 했다가 대명로 81에 위치한 교회(신천지예수교회다대오지성전)로 수정했다.

15일에는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 뷔페식당을 다녀왔다. 퀸벨호텔에서 약 30분가량 머물렀다.

1월 29일엔 자신의 직장 본사를 방문하기 위해 서울을 다녀왔다. 

31번째 환자는 현재까지 드러난 동선을 오가면서 자가용을 이용하기도 했지만 택시도 수차례 탄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발열과 고열 등의 증세로 수성구보건소를 방문했으며,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이날 오후 늦게 검체를 확인한 결과 양성으로 확진됐다.

환자의 남편과 자녀 2명은 즉각 자가 격리조치 됐으나, 아직 감염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의 자녀 중 1명은 달성군의 자동차부품 업체에서 생산직으로 근무 중인데, 이 회사 직원은 10여명은 조퇴 조치됐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