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결국 민주당에서 '퇴짜'....금태섭 지역구 출마 강행여부 주목

김지훈 기자 승인 2020.02.09 23:21 | 최종 수정 2020.02.09 23:22 의견 2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이해찬 대표 의원실을 찾아 공천 관련 면담을 마치고 나서며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포쓰저널] 더불어민주당이 9일 정봉주(60) 전 의원에게 4.15 총선 예비후보 부적격 결정을 내렸다. 

정 전 의원은 4월 총선에서 같은당 금태섭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공관위 결정에도 불구하고 정 전 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강행할 지 주목된다.

그는 공관위의 부적격 판정 소식이 전해진 직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10일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민주당 공직후보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9일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오늘 공관위는 정 전 의원에 대해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공관위는 "정 전 의원이 관련 1심 재판에서 무죄판결을 받은 바 있어 다각적인 논의를 진행해 왔다"면서 "국민적 눈높이와 기대를 우선하는 공당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부적격 판정이 불가피하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었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은 4월 총선에 불출마하거나 무소속 출마를 강행하는 두 가지 방안을 놓고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프레시안 보도로 불거진 성추행 의혹에 대해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공관위가 언급한 '국민 눈높이와 기준'도 결국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는 의미인만큼 정 전 의원으로선 수용하기 힘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앞서 공관위는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전체회의를 갖고 정 전 의원 적격 여부에 대해 논의했지만 수도권 출마자 면접심사를 이유로 논의를 중단했다.

이후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오후 자신의 의원회관 사무실로 정 전 의원을 불러 비공개 면담했다.

면접 후 정 전 의원은 출마를 접으라는 권고가 있었는 지 묻는 질문에 "그 얘기는 안 나눴다,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다.

결국 이 대표가 직접 나서 총선 불출마를 압박했지만 정 전 의원이 출마 의사를 굽히지 않자 공관위가 부적격 판정으로 쐐기를 박은 것으로  풀이된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 보도와 관련한 명예훼손 등 소송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