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종로 출마"선언...이낙연 "선의의 경쟁" 한줄짜리 입장문

김지훈 기자 승인 2020.02.07 17:24 의견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종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포쓰저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 지역구에 출마하겠다고 7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의 이른바 '종로 빅매치'가 성사됐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 황교안, 종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다. 종로를 반드시 정권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이낙연 전 총리와의 대결에 대한 질문에 황 대표는 "이번 종로 선거에서 이기려고 하는 상대방은 문재인 정권이다. 일대일의 경쟁이 아니고 문재인 정권과 저 황교안의 싸움"이라며 "어느 지역구에서 승패가 어떻다는 것은 합당치 않을 수 있다. 종로에 위치한 청와대를 종로에서의 승리로 심판하겠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신음하는 우리 국민들께서 선택할 시간이다. 정권의 폭정을 끝장내는 정권 심판의 분수령이 될 것이다. 저 황교안, 문재인 정권심판의 최선봉에 서겠다"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민심을 종로에서 시작해 서울 수도권,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고 했다.

그는 "저는 천길 낭떠러지에 선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나 하나 죽어 당과 나라를 살릴 수 있다면 백번이라도 결단을 이미 했을 것이다. 의견이 분분했고 모두 일리가 있었다. 결단은 오로지 저의 몫이었다"며 "결정 과정은 신중했지만 한번 결정된 이상 황소처럼 끝까지 나아가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그들이 쳐놓은 함정이건 그 밖의 무슨 어려움이건 뛰어넘어 종로 승리부터 총선 승리를 이끌겠다"며 "국민들이 소중한 한 표로 거짓, 위선 정권을 반드시 무너뜨려달라. 대한민국을 살려달라.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그는 이정현 의원(무소속)의 종로 출마에 대해선 "우리의 목표는 문재인 정권의 좌파 폭정을 막아내는 것이다. 뜻을 같이 하면 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황 대표의 종로 출마 선언 직후 "종로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는 한줄짜리 입장문을 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