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합병 의혹] 당시 삼성2인자 최지성 미전실장소환...이재용 조사 가시권

김성현 승인 2020.02.04 15:27 의견 0
최지성 전 삼성ㅈ미래전략실장(부회장). /사진=뉴시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및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시 삼성 최고층 조사에 착수하면서 수사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검찰이 장충기(66) 당시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에 이어 그의 직속 상관으로 삼성 2인자 였던 최지성 (69)전 미전실 실장(부회장)을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다. 최상부인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의 소환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이복현)는 이날 오전 최지성 전 부회장과 장충기 전 사장을 소환해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정에서의 그룹 수뇌부 의사결정 과정 전반을 조사하고 있다.

최 전 부회장이 삼성물산 합병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2010년 삼성전자 대표이사에 오른 후 2012년부터 미전실 실장을 맡았다.

2017년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퇴사하기 전까지 최 전 부회장은 삼성그룹 2인자 역할을 했다.

검찰은 최 전 부회장이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지배구조 개편작업을 총 지휘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장충기 전 사장도 재소환했다. 장 전 사장은 최 전 부회장과 함께 미전실을 이끌었던 핵심 간부다. 장 전 사장은 1월 20일과 29일 검찰에 출석한 바 있다.

앞서 검찰은 김신 합병 당시 삼성물산 대표, 김종중 당시 미전실 전략팀장(사장) 등을 잇달아 소환하며 삼성물산 합병 의혹 윗선 수사에 박차를 가해왔다.

최지성 전 실장까지 소환되면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조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발생한 구 삼성물산의 비정상적인 기업 가치 저하가 이 부회장의 합병후 지분율을 유리하게 만들기 위한 그룹 차원의 계획에 의해 추진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삼성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는 검찰조직개편에 의해 공판부로 전환됐지만, 신설된 경제범죄형사부에 기존 이복현 부장검사와 수사팀을 대부분 그대로 보임해 수사의 연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