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그룹, 팰리세이드 등 7개 차종 美 '2019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2.04 14:41 의견 0
미국 2019 굿다자인어워드에서 운송 디자인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된 현대 제네시스 브랜드의 콘셉트카 '민트'./사진=현대자동차그룹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팰리세이드, 쏘나타 센슈어스 등 7개 차종이 미국 ‘2019 굿디자인 어워드(2019 Good Design Award)’에서 운송 디자인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2019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디자인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된 차종은 현대차 2종, 기아차 3종, 제네시스 2종 총 7종이다.

현대차는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팰리세이드, 쏘나타 센슈어스 등 2개 차종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기아차는 텔루라이드, 쏘울, 하바니로 등 3개 차종이 선정됐다.

제네시스는 2019년 G90과 콘셉트카 민트 등 2개 차종이 선정됐다.

현대자동차그룹 디자인 담당(CDO: Chief Design Officer)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디자인 역사와 방향성이 다른 3개 브랜드가 동시에 굿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는 경우는 매 이례적이고 특별한 일”이라며 “현대차그룹의 디자인 능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으며 앞으로도 업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을 고객들에게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굿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ㆍ예술ㆍ디자인ㆍ도시 연구센터가 협력해 선정하는 상으로 전자, 운송, 가구, 컴퓨터 등 포춘 500대 기업의 다양한 제품들에 대해 각 부문별 수상작을 매년 발표하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