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최치훈·이영호 등 '부당합병' 책임 4명 해임해야" 참여연대 등 '지배구조 개선' 촉구

김지훈 기자 승인 2020.01.29 14:23 의견 3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이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물산 서초사옥 앞에서 '삼성물산의 자발적 지배구조 개선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김지훈 기자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삼성물산은 부당합병에 관여한 책임자 4명을 해임하고 손해배상을 진행하라.” 

29일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민주노총,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등은 서울 서초구 삼성물산 서초사옥 앞에서 ‘2020년 주주총회서 삼성물산의 자발적 지배구조 개선 촉구’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주장했다.

현재 삼성물산 등기 이사 가운데 2015년 합병 당시 구 삼성물산 이사회 멤버는 최치훈 이사회 의장(당시 건설무분 대표), 이영호 건설부문 대표(당시 경영지원실장)와 사외이사인 이현수 서울대 건축학과 교수,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등 4명이다.

참여연대 등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불공정한 합병 비율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사기 등은 모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승계를 위한 밑작업이었다”며 “회사의 경영 결정에서 총수의 사익이 회사의 이익보다 우선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민규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위원장은 “삼성물산의 부당합병으로 당시 삼성물산 주식을 갖고 있던 주주들은 막대한 손해를 봤다”며 “당시 삼성물산의 주식을 11.6% 갖고 있었던 국민연금은 약 6000억원의 손해를 봤다. 국민들이 어렵게 낸 보험료 수천억원이 삼성의 경영권 승계 작업 때문에 증발한 것”이라고 했다.

참여연대 등은 “삼성이 진정 쇄신 의지가 있다면 3월 주주총회에서 당시 부당한 합병 비율에 찬성한 이사들 4명에 대한 해임안건을 부의해야한다”며 “향후 총수 이해관계에 복무하지 않을 독립적 이사를 새로이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불공정한 합병 비율로 손해를 입은 국민연금을 비롯한 삼성물산 주주들의 손해를 배상하라”고 요구했다.

삼성물산은 2015년 제일모직과의 합병과정에서 기업가치와 주가를 낮추기 위해 사업실적을 축소·은닉하는 등의 방법으로 당시 이재용 부회장이 대주주였던 제일모직에 유리한 비율이 도출될 수 있도록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검찰은 이재용 부회장의 그룹 승계 관련 의혹과 관련해 당시 삼성 미래전략실 장충기 차장(사장)과 김종중 전략팀장(사장)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