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선출 공직자들은 '소황제'인가

민병희 교육감-최문순 지사 -이재수 춘천시장 등 잇딴 상식 밖 물의

차기태 승인 2020.01.23 20:55 의견 0
 


[춘천=포쓰저널 차기태 선임기자] 강원도의 선출직 공직자들이 잇따라 구설수에 올라 도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법규를 어기거나 상식에 어긋난 행동을 하는 등 마치 지역의 ‘소황제’처럼 행동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고등학생에게 술을 강요해 마시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2일 춘천MBC는 민변의 교육감이 지난해 10월 춘천의 한 음식점에서 아르바이트하던 고등학교 3학년 A(18)군에게 소주 1잔을 마실 것을 강요했다고 보도했다.

A군은 민 교육감에게 고등학생 신분임을 밝히며 거부했지만, 민 교육감은 재차 강요했다는 것. 결국 A군은 민 교육감의 강요에 소주 1잔을 마셨다.

그러자 민 교육감이 교육수장으로서의 자질이 의심스럽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논평을 내어 "청소년에게 술을 강요해 마시게 한 민 교육감이 과연 강원도 교육수장의 자격이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강평연은 "강원도교육청 감사실은 교육감의 사과에 얼버무리며 넘어가지 말고 즉각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 교육감은 2018년 강원도교육감 선거 당시 열린 한 토론회에서도 “학생은 담배를 피우면 안 되느냐”라고 말해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이달초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부인을 통해 주민등록증을 대리발급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현행법상 주민등록증은 개인신상 정보 보호와 명의도용 방지 등을 위해 반드시 본인에게만 발급하게 돼 있다.

도지사가 법을 무시하고 대리발급 받은 사실이 알려져 비난을 자초했다. 자유한국당은 "최 지사는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라"고 요구했다. 춘천시 감사부서와 사법당국도 관련 사실을 조사하고, 위법행위에 대해 엄중조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춘천시는 감사에 착수하는 한편 주민등록증을 대리발급해 준 동장을 대기발령 조치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이재수 춘천시장이 탈 새 관용차에 1400만원이 넘는 고급시트를 구조변경 승인도 받지 않은 채 불법 설치해 물의를 빚었다.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는 "시장의 편안함을 위해 소중한 세금을 낭비한 것"이라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또 김한근 강릉시장과 원창묵 원주시장, 신재섭 원주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 등이 취약계층을 위해 구매한 인플루엔자 백신을 무료로 맞은 것으로 드러나 ‘황제접종’이라는 비난이 일었다.

선출직 고위 공직자들의 잇단 일탈행위에 대해 공직자의 책임을 망각하고 지역의 ‘소 황제’처럼 행동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지역 의회나 시민단체 등이 보다 철저한 감시와 견제를 통해  공직자들의 책임을 따지고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지적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