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그룹, 中 우한에 12만리터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 설립 협약

김지훈 기자 승인 2020.01.21 13:52 의견 0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셀트리온그룹은 20일 중국 중부 최대도시 우한시에서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우한시는 300여 개의 제약바이오 R&D 센터 및 기업이 자리해 중국의 바이오산업 전진 기지로 급부상 중이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제품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한 플랫폼 또한 잘 구축돼있다.

셀트리온그룹은 후베이성 및 우한시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중국 내 최대 규모인 12만 리터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건설할 방침이다. 중국 공장에서는 바이오의약품 개발 생산뿐만 아니라, 중국 내수 시장 공급을 위한 대규모 CMO 생산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셀트리온그룹은 중국 내 의약품 판매를 위한 직판망도 함께 구축해 현지 내수 시장을 본격 공략할 계획이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2025년까지 5년간 설비투자에만 약 6000억원 이상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며 “투자재원은 그룹 자체 현금보유고 및 외부 투자유치 등으로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투자계약 체결로 설립하는 법인을 통해 향후 설비투자뿐 아니라 제품개발에도 지속적인 투자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생산시설 건설을 위한 부지를 최종 선정했으며, 올 상반기 중 기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