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재단, 사회복지 종사자·청소년 2000여명 문화공연 초청

성은숙 승인 2019.12.27 10:46 의견 0
21일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 아트센터에서 열린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온드림 문화사랑의 날-호두까기 인형'을 관람한 사회복지 종사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차 정몽구 재단

[포쓰저널=성은숙 기자]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사장 권오규)이 연말연시를 맞이하여 21일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 아트센터에서 사회복지 종사자 1000여명을 위한 ‘온드림 문화사랑의날-호두까기 인형’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지역아동센터 청소년 1000여명을 위한 문화공연은 27일 오후3시 유니버설 아트센터에서 개최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재단으로 미래인재 양성, 소외계층 지원, 문화예술 진흥 분야에서 다양하고 특화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재단은 올해 전국에서 14차례 '청소년 음악회'를 열어 문화소외계층 청소년 8천600여명에게 문화공연을 선물했다고 설명했다

권오규 재단 이사장은 21일 공연에 참석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누구보다 현장에서 수고하시는 사회복지사 및 관계자 분들이 환상적이면서도 낭만이 가득한 공연 관람을 통해 한 해 동안 고단했던 일은 모두 잊고, 재충전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