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국2체제 파괴하려는 저열한 내정간섭"..트럼프 '홍콩인권법'서명에 강력반발

김현주 기자 승인 2019.11.28 13:35 의견 0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AP뉴시스


[포쓰저널] 중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인권·민주의의법' 서명에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미중이 타결을 앞둔 '1단계 무역합의'에도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제기된다.

28일 신화망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과 동시에 홍콩인권법이 발효된 것에 대해 "극히 저열한 행위"라며 "홍콩의 번영과 안정, 1국2체제를 파괴하는데 근본 목적이 있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외교부는 "미국이 (홍콩인권법을 통해) 홍콩 문제에 엄중히 개입하고 중국 내정에 중대하게 간섭했다"며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원칙을 엄중히 위반하며 노골적인 패권 행사이기에 중국 정부와 인민은 결단코 반대한다"고 했다.

이어 "홍콩의 중국 귀속 이래 '1국2체제'가 세상 모두 인정할 정도로 성과를 거뒀고 홍콩 주민도 법에 따라 유례없는 민주권리를 향유하고 있다"며 "하지만 미국이 이런 사실을 외면하고 잘잘못을 뒤바꾸고 있다"고 주장했다.

외교부는 "공공연히 광분해 법치를 짓밟고 무고한 (홍콩)시민을 해치고 사회질서를 파괴하는 폭력 범죄분자를 두둔하는 것은 극히 저열한 행위로 홍콩의 번영과 안정, 1국2체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역사적 과정 실현을 파괴하는데 근본 목적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또 "홍콩이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 문제는 순전히 중국 내정에 속한 사안으로 어떤 외국 정부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면서 "그런 법안(홍콩인권법)은 홍콩동포를 포함한 광대한 중국인민으로 하여금 미국의 음험한 속셈과 패권 본질을 한층 일깨워주고 중국 인민을 더욱 단합하게 만들 뿐"이라고 했다.

외교부는 "어떤 외부세력의 홍콩 문제에 대한 개입에도 반대한다는 중국 정부의 결기는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고 '1국2체제'를 철저히 이행하겠다는 결심, 국가주권과 안전, 발전이익을 수호한다는 결의도 굳건할 것"이라며 "미국이 고집대로만 한다면 중국도 반드시 반격조치를 취할 것이고 그에 따른 책임은 일체 미국이 지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도 성명을 내어 홍콩인권법 발효에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홍콩인권법안 서명과 함께 성명을 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홍콩인들에 대한 존경을 담아 법안에 서명했다”며 “중국 지도부와 홍콩이 우호적으로 차이점을 극복하고 장기적인 평화와 번영으로 나아가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미 상원은 19일 홍콩 인권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고, 다음날 하원도 찬성 417표 대 반대 1표로 가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