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대표단 '전화 협상' ... "1단계 합의 핵심관심사 논의"

김현주 기자 승인 2019.11.26 11:51 의견 0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대표인 류허 중국 국무원 경제담당 부총리(우측)과 미국측 대표인 로버트 라아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26일 오전 전화통화를 갖고 1단계 무역합의 관련 핵심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고 중국 정부가 밝혔다./사진=AP뉴시스


[포쓰저널] 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무역협상 대표들이 26일 전화통화를 갖고  '1단계무역합의' 관련 핵심 관심사를 논의하고 향후에도 대화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중국 정부가 밝혔다. 

26일 중국  상무부는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중국 측 대표 류허 부총리가 이날 오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전화 통화를 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상무부는 "양측은 서로의 핵심 관심사를 해결하기 위해 논의했고, 관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컨센서스에 도달했다"면서 "또한 1단계 무역합의와 관련된 잔여 이슈들을 풀기 위한 대화를 계속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상무부는 중산 상무부장, 이강 인민은행장, 닝지정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도 이날 통화에 참여했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2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1단계 무역합의가 "잠정적으로 매우 가까워졌다"고 말한 바 있다.
 
중국정부도 관영 매체를 통해 같은 취지의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를 타결하기 위해 아직 고전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와 달리, 중국 정부와 가까운 전문가들은 양측이 1단계 합의 달성에 가까워졌다고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미국측이 무역협상에서 강조하는 기술탈취 방지 및 지식재산권 보호와 관련해 전날 대책을 내놓았다.

신화망 등에 따르면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판공청(사무처), 국무원 판공청은 전날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에 관한 의견’을 발표하고 각 지방정부와 중앙부처에 배포했다.

중국 정부는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지식재산권 위반 건수를 줄이고 피해자 배상 문제 등을 개선하고, 2025년까지 지식재산권 보호 체계를 더욱 완벽히 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중국 정부는 지적재산권 침해에 대해 징벌적 배상 제도를 도입하고 형사처벌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업비밀 보호 강화도 포함됐지만 미국이 기술탈취와 관련해 요구하는 중국 진출 외국기업의 50대 50 합작 의무화 등에 대한 개선책은 이번 대책에 포함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