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은 약국에서만" 식약처, '의약품 불법유통 근절' 캠페인

김지훈 기자 승인 2019.11.08 14:14 의견 0
'의약품 안전하게 구매하기' 홍보물/자료=식약처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대전시 동구 대전역 광장에서 불법유통 의약품의 위법성과 위험성을 알리는 ‘의약품 불법유통 근절’ 캠페인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캠페인에서는 ‘의약품안전지킴이’와 함께 인터넷 거래나 해외직구를 통해 사용하는 의약품에 대한 위법성과 위험성을 알렸다.

식약처가 의약품 안전에 관심 있는 국민을 대상으로 매년 모집하는 의약품안전지킴이는 SNS를 통한 의약품 안전정책 홍보, 의약품 불법유통 근절 캠페인 참여, 정책홍보 아이디어 발굴 및 관련 콘텐츠 제작 등의 활동을 한다.

식약처는 이번 캠페인에서 해외직구 등 인터넷으로 판매되는 의약품은 ▲효과가 없거나 부작용 초래 ▲무허가 시설에서 비위생적으로 제조되었을 가능성 ▲판매자에게 의존한 정보로 인한 오·남용 우려 등의 이유로 구매해서는 안된다고 당부했다.

앞서 식약처는 의약품 불법 유통 차단을 위해 ▲의약품 불법 판매의 알선 및 광고 금지 규정 신설 ▲무허가 의약품 제조(수입)자에 대한 처벌 강화 ▲온라인 불법유통 모니터링 및 판매 사이트 차단·삭제 요청 ▲온라인 불법유통 신고사이트 개설 등 활동을 이어왔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국민이 법을 어겨 의약품을 판매하거나 불법 유통되는 의약품을 구매하지 않도록, 건강한 의약품 사용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