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대통합" 발동건 황교안...바른미래 "자유한심당" 일축

염지은 기자 승인 2019.11.06 18:36 의견 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 대통합' 등 총선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포쓰저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내년 총선 일정 등을 감안할 때 보수 통합 논의를 더 늦출 수 없다며 이른바 '빅텐트' 논의를 위한 범 자유우파 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바른미래당과 우리공화당에선 황 대표의 제안에 시큰둥한 반응이 나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리가 추구하는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는 국민 모두가 자유롭고 행복하게 살 수 있다"면서 "이런 나라를 만들기 위해 총선 승리가 필요하다. 자유우파의 대통합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난 10월 국민항쟁은 우리 선조들이 피흘려 지켰던 대한민국을 지키고 흔들리는 대한민국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큰 시대적 명령을 내려줬다"며 "한국당 대표인 제 책임이다. 한국당 책임이며 자유우파 정치인 모두의 책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돌이키기에 너무 멀리 잘못된 길로 왔다. 현 정권으로는 회복이 불가능하다"며 "내년 총선에서 확실한 승리를 이루고 또 미래 대안이 될 수 있는 강력한 정치세력을 구축해야 한다.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 일정 등을 감안할 때 통합 논의를 더 늦출 수 없다"면서 "그동안 물밑에서 하던 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 뜻을 받들어 반영하겠다. 이를 위해 당내 통합 논의기구를 설치하겠다. 자유우파의 모든 뜻있는 분들과 구체적 논의를 위한 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통합 협의기구에서 정치세력의 가치와 노선, 통합의 방식과 일정이 협의될 수 있게 하겠다. 현재 300명인 국회의원수를 270명으로 줄이겠다"며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범여권의 정치세력 야합도 반드시 막아내겠다. 국민들이 원하는 통합과 혁신, 반드시 이뤄내겠다"라고 다짐했다.

우리공화당도 통합 대상인 지에 대해 황 대표는 "헌법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정치세력과 함께 해야 한다"며 "그런 대의 아래 여러가지 논의들을 소의라고 한다면 내려놓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얼마든 협의 가능하다"고 했다.

이어 "우리공화당과도 직·간접적 논의를 나눈 바 있다. 구체적 협의 항목이 틀 안에 모이면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며 "목표는 문 정권의 좌파폭정을 막아 자유대한민국을 다시 되살리는 것이다. 이를 위해 뜻을 달리할 자유우파 세력은 없다"고 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과 우리한국당은 황 대표의 '보수 대통합론'에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황교안 대표의 헛발질이 갈수록 병적이다"며 "대낮에 펼쳐진 황 대표의 ‘보수 대통합 선언’은 ‘퇴행적인 양극단의 대결 정치’에 시동을 걸기 위한 추임새에 불과하다"고 폄하했다.

그는 "갑질의 극치’ 박찬주를 옹호하고 5.18과 반민특위 등의 역사를 왜곡하며, 박근혜 탄핵에 대한 제대로 된 입장도 없는 자유한국당이다"며 " 정신은 과거에 머물러 있는데, 입으로만 외친다고 올 미래가 아니다. 몰락을 자초하는 ‘자유한심당’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우리공화당 인지연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묻어버리면서 하자고 하는 보수통합 논의는 불의한 자들의 야합이요, 모래 위의 성일 뿐이다"며 "유승민 포함 탄핵 5적을 정리도 못하면서 무슨 통합을 말하는가"라고 황 대표 제안을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