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세월호 의혹 전면 재수사" 특수단장에 임관혁 안산지청장

김성현 기자 승인 2019.11.06 16:40 의견 0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4.15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처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검찰이 세월호 참사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전면 재조사하기 위한 대검찰청 산하 특별수사단을 설치한다.

6일 대검찰청은 “검찰은 세월호 참사 관련 수사의뢰 사건 등 수사를 위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해 철저히 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이후 별도 수사단이 꾸려지는 것은 처음이다. 특별수사단은 금주 중 출범할 예정이다.

수사단장은 임관혁(53·사법연수원26기) 안산지청장이 맡는다. 수사단은 한동훈(46·연수원27기)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의 지휘아래 움직인다.

파견규모는 단장 1명, 부장검사 2명, 검사 5~6명이다.

지난 4월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해군과 해경이 세월호 선실 내 폐쇄회로TV(CCTV) 녹화장치를 조작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해당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에 배당됐다.

특조위는 또 세월회 DVR(CCTV 저장장치) 조작의혹과 세월호를 운용한 청해진해운이 산업은행으로부터 불법대출을 받았다는 의혹을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최근 특조위는 현장에 있던 구조헬기가 해경청장의 이동수단으로 사용돼 세월호 참사 당시 희생자 발견 및 구조작업이 지연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참사 당시 구조 책임자 등 122명을 15일 검찰에 고소·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대검찰청은 “새로 제기된 의혹과 지난 4월 수사의뢰가 온 모둔 부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할 방침”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