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文에 '강제징용' 이미 해결됐다는 입장 전했다"

김현주 기자 승인 2019.11.04 16:13 의견 0
4일 문재일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태국 회동 소식을 전하는 NHK 온라인판 보도 내용. "아베 수상이 문 대통령에게 강제징용 관련 문제는 해결됐다는 입장을 전했다"는 것을 제목으로 뽑았다./ NHK 캡처  


[포쓰저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4일 태국 방콕에서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11분 대화'에서 강제징용과 관련한 기존 입장을 재확인 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청와대는 이날 두 정상의 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매우 우호적이고 진지한 분위기"였다고 했지만, 일본 측에선 아베 총리은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는 수준에서 응대했다고 의미를 깍아내리는 분위기다.

NHK와 요미우리신문 등은 이날 아베 총리가 동남아국가연합(ASEAN)+3(한중일)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전 문재인 대통령과 10분 정도 회동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일본 매체들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 10월 22일 도쿄에서 있은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 이낙연 총리를 파견한데 사의를 표하는 한편 강제징용을 둘러싼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이미 해결이 끝났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아베 총리는  강제징용 소송에서 일본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이 국제법을 명확히 위반했기 때문에 일본 정부는 한국 측에 시정을 요구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앞서 방일한 이낙연 총리와 회담했을 때, 관계 개선의 계기를 만들기 위한 방안을 한국 측에 요구했으며, 문 대통령에게도 이런 생각을 전했다고 NHK는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모친상에 아베 총리가 조의를 표해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나타내고 나루히토 일왕 즉위의 축하와 이낙연 총리 환대에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NHK는 이어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을 인용해 문 대통령 발언 내용과 한국측 입장을 추가로 전했다.

문 대통령이 한일 간 현안을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아베 총리도 인식을 같이 했다는 것과 두 정상이 우호적이고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얘기를 나눴다는 것.

또 문 대통령이 외교협의에 의한 양국 관계 개선을 희망하면서 "필요하면 더 고위급에서 협의하는 것을 검토하고 싶다"고 제안했고, 아베 총리는 "모든 가능한 방법으로 해결책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호응했다고 전했다.